류호정의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하자 외치며 1위 시위
류호정의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하자 외치며 1위 시위
  • 강신영 기자
  • 승인 2020.09.1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0일 오전 9시 택배노동자 복장으로 국회 로텐더 홀에서 중대재해 기업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0일 오전 9시 택배노동자 복장으로 국회 로텐더 홀에서 중대재해 기업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정의당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류호정의원이 10일 오전9시 국회 본청 로텐더 홀에서 1인 시위에 들어 갔다. 산업재해가 빈번한 상태에서 하루 빨리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여-야의원들이 함께 제정해야 한다는이유에서다.

류호정의원은 "모든 가정에서는 아빠가 오늘도 무사히 일을 끝내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 오기를 날마다 기다린다"며 "중대재해를 저지른 기업에게는 그만큼 중대한 처벌이 뒤 따르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의원은 산업재해 발생의 현 주소와 노동현장의 안전 보장 촉구 의지를 나타내기 위해 택배노동자 복장으로 1위 시위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