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국민이 체감할 혁신 되게 더욱 노력
남부발전, 국민이 체감할 혁신 되게 더욱 노력
  • 최재은 기자
  • 승인 2022.01.1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혁신전략, 시민소통 통해 수립
가치 플러스, 관행 마이너스, 성과 쉐어하는 ‘플·마·쉐’ 슬로건으로 혁신 
시민참여 혁신단과 ESG경영위원회 통해 금년도 혁신계획 확정해 
남부발전 슬로건
남부발전 슬로건

남부발전이 2022년 혁신전략을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수립함으로써 국민에게 더욱 더 다가가는 남부발전의 ESG경영이 되도록 했다. 참신한 전략으로서 구호만이 아닌 실제 국민과 함께 혁신하는 구도를 잡아 주목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이승우)이 시민 소통을 통한 혁신 슬로건 도출과 함께 ‘2022년 KOSPO 혁신전략’을 수립했다. 2022년을 혁신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남부발전은 최근 시민참여 혁신회담을 개최해 가치 더하기, 관행 빼기, 성과 나누기의 내용을 담은 ‘2022년 KOSPO 혁신전략’을 ESG경영위원회를 통해 확정·의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민참여 혁신회담은 남부발전의 2022년 혁신성과 창출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회의로 진행됐다.
남부발전은 혁신회담에서 시민의 의견을 모아 가치 더하기, 관행 빼기, 성과 나누기를 의미하는 고유 혁신 슬로건 ‘KOSPO 혁신모델 플(+)·마(-)·쉐(÷)(플러스·마이너스·쉐어)’를 구상했다.
우선, 남부발전은 시민·지역 협력을 강화하는 ‘가치는 플러스(+)’ 활동을 추진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심화된 도시-지역 간 불균형 등 사회문제 해소를 위해 지역민·지자체·전문가가 함께 지역에 특화된 혁신과제를 발굴하고 추진하는 플랫폼을 구성할 계획이다.
남부발전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혁신활동을 위해 내부적으로는 역발상을 통한 관행적 업무방식을 탈피하는 생각 다르게 하기(Think Different) 과제를 발굴하고, 시민과 함께 남부발전의 대국민 접점분야를 모니터링하고 대국민 서비스 개선점을 발굴하는 ‘관행은 마이너스(-)’ 활동을 전개한다.
또한, 남부발전은 전문기관과 협력해 협력사와 출자회사가 ESG 경영에 참여하도록 지원하는 KOSPO ESG 상생 키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남부발전의 혁신활동와 ESG 경영 정보를 주기적으로 국민에게 공개하는 ‘성과는 쉐어(÷)’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이승우 사장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고자 한다”며, “보다 적극적이고 다양한 소통 활동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공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