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국내 원전해체인력의 전문성 강화에 주력
한수원, 국내 원전해체인력의 전문성 강화에 주력
  • 최재은 기자
  • 승인 2021.11.3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 프랑스 Orano社와 해체협력 개정 협약 체결
해외 기술인력 파견, 국내외 전문교육, 전문가 기술자문 등
한수원은 프랑스 Orano와 협약을 통해 원전해체분야 경험 확보 및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프랑스 Orano와 협약을 통해 원전해체분야 경험 확보 및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해외 우수기업과의 원전해체분야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어 원전해체산업에서 글로벌 시장 진출에 청신호를 주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현지시각으로 29일 프랑스 파리 오라노(Orano) 본사에서 Orano와 ‘원전해체협력 개정 협약’을 체결했다.
한수원은 원전해체 경험 확보 및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해 프랑스 원자력 국영기업인 Orano와 원전해체 협력사업 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양사는 지금까지의 신뢰를 바탕으로 기존사업을 연장·확대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협약에 따라 국내 기술인력들의 해외 해체현장 파견 기회가 보다 확대되고, 해외 전문가 기술자문 및 전문강사 초빙 전파교육 등이 이뤄지게 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해외 우수기업과의 원전해체분야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특히, 국내인력의 해체분야 전문성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