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 선제적 탄소중립 공동선언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 선제적 탄소중립 공동선언
  • 정필론 기자
  • 승인 2021.03.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 개최

산업부(장관 성윤모)는 9일 서울 엘타워에서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및 업계 대표기업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반도체·디스플레이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탄소중립위원회”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의 2050 탄소중립 논의를 위해 꾸려진 민관 협의체로, 이창한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과 김성진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등 업계 임원과 전문가들이 참여한 협의체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은 탄소 다배출 업종(Carbon heavy industries)*은 아니지만, 그간 최신 감축설비 투자, 대체 공정가스 개발 등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선제적으로 감소해 왔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은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이번에 양 협회와 함께 대표기업 4개사가 “2050 반도체·디스플레이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선제적으로 선언하여 탄소중립 시대를 선도하는 의지를 표명했다.

참여자는 반도체협회, 디스플레이협회,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디스플레이, 엘지디스플레이 등이다.

그간 ST 마이크로(’20.12)와 SK하이닉스(‘20.11)가 개별기업 차원에서 탄소중립 선언과 RE100 가입을 진행하였으나, 이번에는 업계 차원에서 탄소중립을 공동선언한 것이다.

이번 공동선언문에는 ①혁신기술개발과 사회적 감축 기여를 위해 온실가스 배출 제어기술, 친환경 공정가스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②반도체디스플레이 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해 공동과제를 지속 논의하며 ③세계반도체협의회 및 세계디스플레이 생산국 협의체와 국제공조 강화 등 반도체 디스플레이업계의 주요 실천과제가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