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투명칸막이 설치로 비말 99.9% 차단
에기평, 투명칸막이 설치로 비말 99.9% 차단
  • 오한솔 기자
  • 승인 2020.07.2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못 쓰는 식당·주점·카페 등에서 안심하고 식사 가능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하 에기평, 원장 임춘택)이 생활방역 정착을 위해 실내 영업장에 투명 칸막이 설치를 적극 권장하고 나섰다.

에기평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에너지효율이 높은 환기방역 시스템 개발·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효과적인 환기방역을 위해서는 비말차단용 칸막이 보급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에서는 지난 7월 1일 방역수칙을 발표해 식당에는 칸막이를 설치하도록 하고 있는데, 에기평이 자체 실험을 통해 90cm이상 높이의 칸막이의 경우 비말을 대부분 차단하는 것을 확인했다.

실험은 테이블 위에 투명 칸막이를 놓고 분무기를 분사하여, 비말이 칸막이 반대쪽 테이블에 확산되는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실시했다.

분무기 높이를 바꿔가며 실험한 결과, 90cm 이상 높이의 칸막이 설치 시 99.9% 이상 비말을 차단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

이번 실험결과를 바탕으로 볼 때, 전국에 있는 약 80만개 영업장(식당·주점·카페 등)에 90cm 이상의 투명 칸막이가 설치된다면, 밀폐된 실내공간에서 재확산 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대폭 감소시키고, 위축된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독과 이동이 쉬운 접이식 투명 칸막이도 개발·보급하여, 음식점 물수건 배달사업처럼 이를 업소에 공급하고 수거할 수도 있다.

임춘택 원장은 “마스크를 쓸 수 없는 식당에서 칸막이만 제대로 설치해도 비말감염을 막는데 매우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면서 “캐나다처럼 칸막이 설치 의무화를 검토할 수도 있으나, 업소 스스로가 정부의 방역수칙에 따라 칸막이 설치에 앞장서 고객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