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인권경영위원회 개최
한전기술, 인권경영위원회 개최
  • 최재은 기자
  • 승인 2019.07.1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경영의 효율적 지속적 추진 및 중요 의사결정 기구 역할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7월 16일 경북 김천 본사에서 2019년도 제1차 ‘인권경영위원회’를 개최하였다.
한전기술 인권경영위원회는 2018년 10월 인권경영의 효율적이고 지속적 추진을 위해 설치되었으며, 인권경영 체계와 규범의 제정 등 인권경영에 대한 중요 의사결정 기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전기술 인권경영위원회 참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5번째 한전기술 엄호섭 경영관리본부장)
한전기술 인권경영위원회 참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5번째 한전기술 엄호섭 경영관리본부장)

 

위원회는 한전기술 이배수 사장을 위원장으로 내부위원 4명과 협력사 대표, 인권전문가, 사회적약자 대표, 변호사 등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되어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협력사를 찾아가 청렴 상생 인권 활동을 지원하는 ‘한기 CSI 프로그램’ 시행안과 ’18-’19년도 이행실적 보고 안건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였다.
한기 CSI 프로그램은 한전기술이 협력사 대상으로 청렴 상생 인권 교육/서비스 등을 직접 방문하여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한전기술은 앞으로도 인권경영위원회 활동을 통해 인권존중 의식향상과 문화 확산 및 인권침해 예방에 앞장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