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효율향상의무화제도 성공적 안착 위해 머리 맞댄다
에너지효율향상의무화제도 성공적 안착 위해 머리 맞댄다
  • 오한솔 기자
  • 승인 2019.07.0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협회·김성환 의원실·에너지공단 공동으로 23일 국회 토론회 개최
가스공사·지역난방공사 등 시범사업 확대...올해 새로운 전환점 마련 기대

에너지효율향상의무화제도(EERS)가 국내에 성공적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댄다.

에너지효율향상의무화제도(EERS : Energy Efficiency Resurce Standards)란 에너지공급자에게 에너지 판매량과 비례해 에너지 절감 목표를 부여하고 효율 향상을 위한 투자를 통해 목표를 달성토록 의무화하는 제도다.

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는 오는 7월 23일(화)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의원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과 공동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이제는 에너지효율이다-성공적인 EERS 추진 전략 토론회’를 개최한다.

그동안 에너지공급자는 에너지이용합리화법에 따라 효율 향상을 추진할 법률적 책무가 있었으나 판매량 감소 등을 이유로 투자에는 소극적이었다.

최근 들어 전기, 가스, 열 등 에너지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여건에 대처하기 위해 정부는 지난해 5월부터 한국전력공사를 대상으로 EERS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특히 올해는 한국가스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에서도 참여하여 에너지사용고객의 효율향상 기술 및 서비스 혁신을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우남 한국전기연구원 박사가 EERS 발전방안이란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이어 장승찬 한국에너지공단 수요관리정책실 팀장, 이재헌 한국전력공사 EERS 기획부 부장, 김상목 SKT 팀장, 이성인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 구민회 법률사무소EE 변호사 등이 패널로 참석하여 EERS 추진전략 방안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김성환 의원은 “에너지공급자에게 과도한 부담이 되지 않도록 선진국의 사례를 벤치마킹해 국내 실정에 맞는 합리적인 목표를 설정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EERS가 성공적으로 안착될 수 있는 정책적 대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전기협회는 EERS가 정착을 넘어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유인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주기적인 토론회, 세미나 등을 개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