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수출상담회로 수출 활력 찾기 나서
대규모 수출상담회로 수출 활력 찾기 나서
  • 김환국 기자
  • 승인 2019.04.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리바바, 휴렛패커드, 에어버스 등 해외바이어 223개사, 국내기업 800개사 참여
상품수출부터 프로젝트, 해외조달, 스타트업 진출까지 한자리에
지역 수출활로 개척 위한 지방상담회 10일 부산-광주서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 성윤모)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 권평오)와 함께 최근 수출 부진 타개를 위한 수출총력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9 붐업코리아(Boom-Up Korea) 수출상담회’를 9일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삼성동)에서 개최한다.

이번 상담회에는 알리바바, 휴렛패커드, 에어버스, 덴소, 밥콕 등 해외 유명 기업을 비롯해 38개국 223개 해외 구매자(바이어)가 대거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자동차‧조선 등 주력산업분야와 소비재 및 정보기술(IT)‧바이오 등 유망품목을 중심으로 800여개 기업들이 참가하여 다양한 수출 기회를 모색한다.

주력분야에서는 세계 2위 자동차 부품사인 일본의 덴소사가 자동차 부품부터 소프트웨어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기업들과의 협력을 타진한다.

현대차와 베트남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한 탄콩그룹(Thanh Cong)과 러시아 최대 조선사인 유나이티드 쉽빌딩사(United Shipbuilding), 인도네시아 4대 국영조선소의 하나인 PT. PDS사 등 유력 바이어는 자사의 국제 공급망에 필요한 협력사 발굴차원에서 참여한다.

소비재 등 유망품목 분야에서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그룹인 알리바바가 국내기업 3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과 소비자(B2C) 유통망인 티몰(T-mall) 입점 설명회와 상담회를 개최한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헬스케어-화장품 제조-유통사 걸프 캐어 팩토리(Gulf Care Factory)사와 중국 온라인 판매 의류 브랜드 그룹인 한두(Handu) 이-커머스(E-Commerce) 등은 총판 계약이 가능한 한국 기업을 찾고 있다.

남아공 제약사인 안도 파르마(Ando Pharma)사 등은 한국의 신약을 구매할 예정이다.

이번 붐업 코리아에서는 일반 상품수출 이외에도 스타트업 해외진출, 해외프로젝트‧-해외조달 수주 등 우리기업들의 해외진출 영역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기회를 함께 제공한다.

미국 휴렛패커드사의 테크놀러지 벤처스, 에어버스사 등 해외 유력 벤처캐피탈과 글로벌 기업들은 우리 스타트업들과 1:1 상담회를 통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협력 기회를 모색한다.

붐업 코리아와 연계하여 개최한“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Global Project Plaza)”에서는 이라크 건설부 차관을 단장으로 한 이라크 재건 사절단과 산업‧에너지‧환경‧교통인프라 관련 해외 발주처 90여개사가 참여해 발주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다양한 이라크 재건사업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참여를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또한,“유엔(UN) 조달플라자”에서는 유엔조달본부(UNPD) 등 5개 국제기구 조달관이 유엔(UN) 조달시장 참여방안과 입찰동향 등을 소개한다.

그간 수출활력촉진단(1.31~3.29)에서의 제기한 기업의 요청을 반영해 9일 서울에 이어 10일 부산-광주에서도 2019 붐업 코리아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

특히, 부산에서는 영국의 3대 방산기업인 밥콕(Babcock)사가 우리 조선기자재 기업 60여개사를 대상으로 밥콕의 조선기자재 구매전략 설명회와 수출 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박태성 무역투자실장은 “현장에서 수출기업을 만나면, 새로운 판로개척을 위한 진성바이어 발굴과 만남의 기회 제공을 가장 많이 요청하고 있다.” 라고 강조했다.

또“정부는 국제 수요 발굴부터 실제 수출계약 체결까지 국제적 동반자관계(글로벌 파트너링)를 위한 전주기적 지원 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10일 개최될 수출전략조정회의(산업부 장관 주재) 등을 통해 구체적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아울러, 4월 바이오‧헬스, 5월 문화‧콘텐츠, 6월 디지털무역 촉진방안 등 수출활력 제고대책(3.4일 발표)의 후속조치들을 순차적으로 발표해 수출품목 다변화와 수출방식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