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PIF와 그린 수소·암모니아 개발사업 협력 양해각서 체결
사우디 PIF와 그린 수소·암모니아 개발사업 협력 양해각서 체결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2.11.1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석유공사·남부발전·삼성물산·포스코홀딩스와 ’Team Korea‘ 구성
年 120만톤 규모의 그린수소·암모니아 생산 개발사업

한국전력(사장 정승일), 한국석유공사(사장 김동섭),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오세철), 포스코홀딩스(부사장 유병옥)는 11월 17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사우디 국부펀드(PIF)와 사우디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사업은 사우디 지역에서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연간 120만톤(2GW 규모 석탄발전 20% 혼소 물량) 규모의 그린수소·암모니아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전 타당성조사를 통해 입지가 우수한 사업부지를 선정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개발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한국전력, 한국석유공사, 한국남부발전, 삼성물산 건설부문, 포스코홀딩스가 “Team Korea”를 구성하여 참여하는 사우디 그린 수소·암모니아 개발 프로젝트로서 사우디 국부펀드(PIF)와의 개발협력 사업이다.

국내 수소·암모니아 수요의 80% 이상을 해외에서 조달해야 하는 상황에서, 본 사업은 수소·암모니아의 안정적 조달처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국내 대표 기업들이 Team Korea를 구성하여 그린수소·암모니아 Value Chain(개발, 생산, 운송, 활용)의 전주기에 참여함으로써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고 이를 통하여 각 기업들의 에너지 전환 및 미래 성장 동력을 배양키 위한 것이다.

Team Korea 5개 社는 이번 사업을 통해 각 사가 보유한 역량을 활용, 한국-사우디 양국의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전략적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올해는 한국-사우디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하여 국내 대표기업이 사우디 국부펀드(PIF)와 함께 세계 그린수소·암모니아 시장을 선도하고 세계 수소 생태계를 공동으로 이끌어나갈 수 있는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향후 그린수소·암모니아 사업 뿐만 아니라 신사업·건설·플랜트 등 사업 협력을 확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사우디 PIF MoU 체결 기념사진.
사우디 PIF MoU 체결 기념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