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세계 최초 수직모듈형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스템 개발
한수원, 세계 최초 수직모듈형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스템 개발
  • 최재은 기자
  • 승인 2022.11.0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발명특허대전 대상 및 특별상 수상

고준위 핵폐기물에 처리가 코 앞에 난제로 등단한 가운데 고준위 폐기물을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방안이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수원 중앙연구원이 개발한 저장방안은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스템’으로, 이 시스템은 세계 최초 수직모듈형 건식저장 모델로, 확장성이 용이하고 전원이 필요 없는 자연대류 냉각방각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외부환경에 의한 부식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안전성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해외에서 상용화된 모델에 비해 경제성이 매우 탁월하며, 지진뿐만 아니라 대형 항공기 충돌에도 충분히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한수원(사장 황주호)은 ‘BIXPO 2022 KEPCO 국제발명특허대전’에서 이를 출품하여 공공기관 부문 대상과 특별상을 수상했다. 이번에 수상한 아이디어는 우수성을 인정받아 공공기관 부문 대상에 선정됐으며, 전라남도가 수여하는 특별상까지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국제발명특허대전은 한국전력이 주최하는 글로벌 종합 에너지박람회로, 국제발명단체총연맹(IFIA)로부터 공식 인증된 세계 5대 글로벌 발명·특허 관련 전시회다. 

이번 국제발명특허대전에는 탄소중립, 안전 등 미래 핵심 기술을 중심으로 아이디어를 실현한 150여점의 발명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이 수행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의 안전관리 분야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기쁘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더욱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발전소의 안전을 높일 수 있는 우수한 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