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기업인, 기술 교류 위해 한 자리에
한·일 기업인, 기술 교류 위해 한 자리에
  • 강신영 기자
  • 승인 2022.11.01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 이창양)가 주최하는 「한·일 산업기술 페어」가 한·일 양국 산업기술협력재단 공동 주관으로 11.1(화) 09:00~18:00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되었다.

이 행사는 한·일 간 비즈니스·기술 교류를 촉진하고 기업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되는 대표적인 양국 경제계 교류 행사로, '08년부터 한해도 빠짐없이 개최되어 올해로 15회를 맞이하였다.

올해에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정대진 통상차관보, 김윤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 이사장(삼양홀딩스 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산업기술협력재단 이사장,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일본대사, 사토 토시노부 서울재팬클럽(SJC) 이사장 등 양국 관계자 및 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하였다.

dl 행사는 최근 한·일 양국 간 입국제한 조치의 완화로 일본 기업인 30여명이 직접 방한한 가운데 개최되었으며, 부대 행사로 비즈니스 상담회, 기술지도 매칭 상담회, 협력 세미나가 동시 진행되었다.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한국 중소·중견기업 29개社와 도쿄시스템하우스, 기무라주조소 등 일본기업 24개社가 참석하여 제품 수입·수출 매칭, 신규 비즈니스 발굴, 공동 R&D 수행 등의 상담을 진행하였으며, 기술지도 매칭 상담회에는 정밀사출, 금형 등 분야의 일본 우수 기술자 40여명과 기술 지도를 희망하는 한국기업 30개社가 매칭되어 약 60건의 기술 상담을 진행하였다.

또한, 협력 세미나에서는 양국 미래차 전략 및 협력 방안(박정규 한양대 교수), 도레이 그룹의 비전 소개(한국도레이社 부대표) 등 유망 첨단산업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 방안이 모색되었다.

정대진 통상차관보는 개회식 축사를 통해 그간 한·일 간 여러 현안들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제 협력을 꾸준히 지속해 온* 양국 기업인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한편, 최근 양국 고위급 간 긴밀한 소통, 입국 규제 완화 등 협력 여건이 우호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한·일 산업계가 글로벌 현안과 통상 이슈에 대해 적극 공조하여 시너지를 발휘할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