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 국무회의 의결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 국무회의 의결
  • 최기훈 기자
  • 승인 2022.11.0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주도 균형발전으로 지방시대 구현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정부는 11월 1일 국무회의에서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통합법률안’)」이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의결된 통합법률안은 지방시대 구현을 위한 제도적 기반으로써,「국가균형발전 특별법(이하 ‘균형발전법’)」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이하 ‘지방분권법’)」을 통합하여 제정하는 것으로, 그간 균형발전 시책과 지방분권 과제가 개별적으로 추진되어 정책의 효과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관련 계획과 과제를 연계하고 통합적인 추진체계를 만들기 위해 추진되었다.

정부는 지난 5월 국무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자치분권위원회의 통합을 논의한 이후, 부처 협의(5∼8월), 입법예고(9.14.∼10.24.) 및 지자체 권역별 설명회(4차례, 9∼10월)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고, 법제처 심사를 거쳐 정부안을 확정하였다.

9월 14일 입법예고 하였던 제정안 중 이번에 확정된 통합법률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계획 통합) 시‧도 지방시대 계획을 기초로 중앙부처가 수립한 부문별 계획을 반영한 ‘지방시대 종합계획(5년 단위)’을 국무회의 심의·대통령 승인을 거쳐 수립하고 매년 시행계획(1년 단위)의 이행상황을 평가한다.

(주요 시책) 균형발전법, 지방분권법에 규정되었던 기존 균형발전·지방분권 시책은 물론, 지역의 자생력 확보를 위해 국정과제에 새로 추가된‘기회발전특구’와 ‘교육자유특구’의 지정·운영 근거를 신설한다.

(기존 시책) 성장촉진지역 등의 개발, 기업·대학·공공기관의 지방이전, 권한·사무의 지방이양

(기회발전특구) 비수도권 투자 촉진을 위해 지자체-기업간 협의에 따라 지정하는 지역

(교육자유특구) 다양한 형태의 공교육이 제공될 수 있도록 지정·운영되는 지역

(지방시대위원회)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통합적 추진체계로서 지방시대위원회를 설치하여 지방시대 국정과제와 지역공약을 총괄하도록 하고,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 사항의 이행력 확보를 위해 국무회의 뿐만 아니라 중앙지방협력회의에도 이행상황 점검 결과를 보고할 수 있게 한다.

(균특회계) 지방시대 종합계획과 지역균형발전 관련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를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로 변경한다.

통합법률안에는 지방시대위원회의 당연직 위원에 고용노동부장관을 추가하고, 시·도 지방시대위원회의 설치·운영을 의무화하는 등 부처협의 및 입법예고 과정에서 제기된 의견도 반영하였다.

통합법률안이 11월 중 국회에 제출되면 국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한 후 신속히 확정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정부는 ‘어디에 살든 공정한 기회를 누리는 지방시대 실현’을 위해 국회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통합법률안이 ’22년 연내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