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7개사, 국내 핵심산업에 11억 5천만달러 투자
북미 7개사, 국내 핵심산업에 11억 5천만달러 투자
  • 김환국 기자
  • 승인 2022.09.23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전기차-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 R&D 센터 등 구축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서 현안인 美 인플레이션감축법에 따른 우리나라 전기차 보조금 제외 타개와 통화스왑 등 현안해결을 못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동행했던 산업부가 11억 5,000만 달러의 북미 지역 7개사 투자 유치를 끌어내는 등 나름대로 성과를 올리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UN) 총회 참석차 미국을 공식 방문한 가운데, 22일 오전 10시(현지시각) 뉴욕에서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윤 대통령의 첫 미국방문에서, 산업부는 반도체-이차전지 등 국가전략기술 관련 핵심 공급망 구축을 위한 R&D 센터 등 총 11.5억불의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이번 반도체·이차전지 등 핵심산업에 대한 북미 기업들의 투자를 통해 코로나 19 및 지정학적 갈등으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위기와 국가간 첨단기술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 속에서 한-북미 간 공급망-기술 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투자신고식에서 북미지역 7개 기업은 반도체-전기차 분야 등에 총 11.5억불의 외국인투자신고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이번 투자유치는 단순 제조공장을 넘어 R&D센터 등 질적 수준이 높은 투자가 주를 이루면서 첨단기술의 국내 이전 뿐 아니라 고급 기술인력 양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

韓-美 공급망-기술 및 경제안보 협력의 핵심 분야인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반도체장비 1위 기업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를 포함한 듀폰(Dupont), 인테그리스(Entegris) 등의 R&D센터 신-증설 투자는 국내 반도체산업의 경쟁우위 확보 및 韓-美 공급망 협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 R&D센터를 비롯하여 세계 4대 반도체장비 회사들이 모두 한국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국가전략기술 분야인 반도체 생태계 및 공급망 강화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된다.

또 보그워너(BorgWarner)의 전기차 구동모터, 솔리드에너지시스템(Solid Energy System)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리튬메탈) R&D센터 신설은 전기차 분야 공급망 확충 및 기술역량 제고를 통해 국내 전기차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노스랜드 파워(Northland Power)의 해상풍력단지 조성과 이엠피 벨스타(EMP Belstar)의 친환경 초저온물류망(Cold Chain) 물류창고 증설은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산업 전환에 매우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창양 산업부장관은 이번 투자는 공급망 강화와 탄소중립 추진 등의 정책과제와 연계성이 높은 양질의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하면서, 각 기업의 투자 계획이 성공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했다.

산업부는 이번 투자 유치를 위해 그동안 KOTRA, 경기도-대구시 등 지자체와 함께 각 기업과 투자 조건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왔고, 앞으로도 국내 산업 발전과 고용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