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부산시와 2030세계박람회 유치 맞손 잡아
KOTRA, 부산시와 2030세계박람회 유치 맞손 잡아
  • 김환국 기자
  • 승인 2022.09.19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부산시와 업무협약 체결 통해 모든 역량 집중키로
KOTRA(사장 유정열)거 2030년 개최될 세계엑스포의 부산 유치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KOTRA는 이와 관련 부산광역시와 19일 부산시청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유정열 KOTRA 사장(왼쪽에서 4번째), 정원준 KOTRA 전시컨벤션실장(왼쪽에서 3번째), 박형준 부산시장(왼쪽에서 5번째), 이성권 부산 경제부시장(왼쪽에서 6번째) 등이 체결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KOTRA 제공)
KOTRA(사장 유정열)거 2030년 개최될 세계엑스포의 부산 유치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KOTRA는 이와 관련 부산광역시와 19일 부산시청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유정열 KOTRA 사장(왼쪽에서 4번째), 정원준 KOTRA 전시컨벤션실장(왼쪽에서 3번째), 박형준 부산시장(왼쪽에서 5번째), 이성권 부산 경제부시장(왼쪽에서 6번째) 등이 체결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KOTRA 제공)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유치를 위해 KOTRA가 팔을 걷어붙였다.

KOTRA(사장 유정열)는 이와 관련 19일 부산시청에서 부산광역시(시장 박형준)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해 협력을 공고히 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내용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업무를 위해 상호 정보교환 및 업무에 협조하고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내외 직접 유치교섭활동 △부산세계박람회 홍보사업 등 공동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에 협력한다는 것이다.

KOTRA는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국제박람회기구(BIE)가 소재한 프랑스의 파리무역관을 통해 핵심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또한, 83개국에서 비즈니스 포럼, 전시회, 무역상담회 등 2백여 개에 달하는 비즈니스 사업을 통해 부산엑스포를 홍보한다. 51개국에서는 재외공관이 주도하는 2030엑스포유치 TF의 핵심일원으로 활약하는 등 2030년 엑스포 유치를 위해 국내외로 전력투구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산시와 KOTRA가 직접 소통을 한층 더 확대하고 협력채널 구축을 통해 2030세계박람회를 부산이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 줄 것을 KOTRA에 요청했다”고 전했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전 해외 조직망을 활용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를 통해 부산이 유치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현재 유 사장은 지난 7월 출범한 정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위촉직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