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ESG 이슈 모니터링, “이젠 AI로 하자”
중견기업 ESG 이슈 모니터링, “이젠 AI로 하자”
  • 김환국 기자
  • 승인 2022.08.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 지속가능발전소와 함께 중견기업 맞춤형 ESG 모니터링
1,000여 개사 강소·중견기업 언론기사 인공지능 분석.. ESG 이슈 관찰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7 참여기업에는 맞춤형 컨설팅 지원

KOTRA(사장 유정열)가 소셜 핀테크 스타트업인 지속가능발전소(대표 윤덕찬)와 함께 8월부터 국내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ESG 리스크 대응을 위해 ‘중견기업 ESG 리스크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ESG는 기업가치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E)·사회(S)·지배구조(G) 측면의 비재무적 성과지표다.

최근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환경 및 사회에 대한 책임을 강조하는 분위기가 두드러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많은 글로벌 기업이 공급망 협력사에도 강도 높은 ESG 경영을 요구하는 추세다. KOTRA는 지속가능발전소와 함께 국내 약 1,000여 개사의 중견기업과 관련된 언론기사를 인공지능(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ESG 관련 잠재적인 리스크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또한, 그 결과를 ‘월드챔프 뉴스레터’(약 3,500명의 중견기업 종사자, 유관기관 등 구독)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는 뉴스 미디어에 보도된 기업의 ESG 사건사고를 매일 수집해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하고 기업의 ESG 리스크를 감지하는 지속가능발전소의 특허기술이다. △매일 90개의 언론사에서 보도되는 약 15,000건의 뉴스기사를 자연어처리와 감성분석과 같은 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하고 △17개의 ESG 관련 이슈로 분류한 후 △기사의 발행 패턴·사건의 진행 속도·빈도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리스크로 작용할 잠재성을 미리 파악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지난 7월 한 달간 중견기업 1,000개사의 언론기사를 분석한 결과, ESG 관련 기사가 가장 많이 보도된 분야는 소비재서비스, 소비재 제조, 소재 순이었으며 환경·사회·지배구조 중 사회 분야 리스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양상을 보였다. 예고 없이 찾아온 무더위로 인해 대두된 현장 근무환경 이슈, 소비재와 관련된 서비스 책임 이슈 등이 최근 중견기업이 주목해야 할 ESG 잠재 리스크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KOTRA는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에 참가하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ESG 영문 평가 보고서 작성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의 ESG 관련 비재무적 성과를 분석하고 기업이 그 결과를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력 또는 신규 파트너 발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영문 보고서로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참여기업은 ESG 전문가를 통해 분석 결과로 도출된 ESG 관련 기회요인과 개선의견 등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받는다.

한편, 대부분의 국내 중소·중견기업은 ESG 경영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고 있으나, 정작 수출에 필요한 ESG 준비는 다소 아쉬운 실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국내 수출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수출기업의 공급망 실사 대응 현황과 과제’ 보고서(7월 17일 발간)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2.2%가 “아직 ESG 관리 수준이 미흡하여 원청기업과의 계약이나 수주가 파기될까 우려가 있다”고 답했다. KOTRA가 연초에 사업참가 강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163개사 자체 설문조사에서도 43.2%의 기업이 ‘2022년 수출 중견기업에 가장 필요한 맞춤형 지원서비스’로 ‘ESG 경영지원’을 꼽았다.

김윤태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ESG 관리는 우리 해외진출 기업의 새로운 공급망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글로벌기업을 주요 파트너사로 두고 있는 수출형 중견기업에 ESG 관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조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KOTRA는 우리 중견기업의 ESG 관리 역량과 더불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경영지원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를 위해 10월에 ‘중견기업 플러스(+) 포럼’을 통해 글로벌기업의 ESG 관계자를 초청하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