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철도 SOC사업 협력, 국토의 효율적 이용 추진
전력-철도 SOC사업 협력, 국토의 효율적 이용 추진
  • 정필론 기자
  • 승인 2022.06.27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국가철도공단 선형SOC 건설사업 공동연계 업무협약 체결
한전-철도공단 협약식.
한전-철도공단 협약식.

 

한국전력공사(사장 정승일)와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한영)은 6월24일 ‘전력-철도 선형SOC 건설사업 공동연계 협력 업무협약’ 체결식을 개최하고 양 기관 간 사업 협력 확대를 선언했다.

SOC (Social Overhead Capital, 사회간접자본)는 생산활동에 직접적으로 투입되지는 않으나 간접적으로 기여하는 자본으로, 전력망·도로·항만·철도 등이 이에 속한다.

양 기관은 동 업무협약에 따라 전력·철도망 사업계획 공유 및 건설 사업 공동 입지선정, 부지확보, 시공분야 협력에 관한 업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 기관 협력을 통해 설비 계획-건설 단계에서부터 정보 공유를 통한 합리적 계획 수립과 공동 입지선정, 부지확보, 시공 협력의 노력을 통해 건설사업의 적기 시공 및 주민 수용성 제고를 통한 국토의 효율적 이용이 기대된다.

특히, 한전 김태옥 전력그리드부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국가 중요 공공사업의 경우 국민 생활에 매우 광범위하고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사업 추진과정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관련 제도나 프로세스 도입을 위해 공공사업 기관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전력·철도 등 대규모 선형SOC 사업의 경우 설비계획·건설을 각각의 기관, 정부의 주도하에 수행하고 있어 국토의 난개발, 입지선정 과정에서의 대규모 주민 갈등, 사업 과정에서의 중복투자 발생 등 다양한 문제점들이 표출되고 있다”며 “이번 양 기관의 협력이 그 문제해결의 출발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이번 국가철도공단과의 협력을 시작으로 실질적 협력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시범사업 추진을 통해 사업모델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