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8,410억 지원
올해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8,410억 지원
  • 최기훈 기자
  • 승인 2022.02.0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부품 해외의존도 완화, 기술고도화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22년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으로 ’21년 대비 22% 증가한 8,410억원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소재-부품의 해외의존도 완화, 기술 고도화 및 미래시장 선점을 위한 소재-부품 기술개발을 지원하여 제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핵심소재 개발을 시작으로 소재-부품-모듈-수요 간 모든 단위기술에 걸쳐 연계 가능한 ‘패키지형’ 과제로 7,358억원을 지원하고, 이종(異種)기술 결합, 업종 연계 및 단기 사업화를 위해 도전적 융?복합 소재부품을 개발하는 ‘이종기술융합형’ 과제로 1,052억원을 지원한다.

‘22년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의 주요 특징은 우선 소부장 경쟁력강화 정책 4년차를 맞아, 185개 소부장 핵심품목의 공급안정성 강화를 흔들림없이 추진하고, 으뜸기업 전용R&D, 수요-공급기업 협력모델, 특화단지 공동R&D 등 수요기업과 협력을 지원하여 소부장 기업의 성장사다리를 강화한다.

또 희소금속 대응 과제 신설, 미래선도품목 투자를 통해 한계 극복 및 차세대 소부장 기술 확보를 추진하고, 투자기관 연계(자유공모), 부처협업(함께달리기, 이어달리기) 등 다양한 통로로 우수한 소부장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주관연구개발기관 등을 선정하기 위해 ’22.2.4.(금) ∼ ’22.3.7.(월) 18시까지 ’22년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의 신규기획 74개 과제 및 자유공모형 과제를 공고했다.(1차, 총 583억원 규모)

이번에 공고한 74개 과제는 ‘21.7.28~8.30일간 산업계 수요조사를 통해 접수된 886건을 중심으로 산업 분야별 기술위원회와 산-학-연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되어 최근 기업의 니즈와 산업계 트렌드가 적극 반영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월 4일부터 3월 7일 18시까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R&D정보포털(https://itech.keit.re.kr)에서 동 과제에 관한 연구개발계획서를 제출받고, 관련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4월 중 주관연구개발기관을 선정한다.

 특히 올해부터 범부처통합연구지원시스템(IRIS)과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기 위해 연구개발계획서 수정 및 제출완료 기한이 24시에서 18시로 변경됨에 따라 연구개발기관은 전산 접수에 유의해야 한다.

 이경호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은 “공급망 위기 극복 경험을 계기로 첨단 소부장 국산화를 위한 수요-공급기업, 대-중-소 기업간 연대와 협력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며, “그간 발표한 소부장 정책 및 기술개발 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하여 해외의존도가 높은 핵심품목에 대해서 대외리스크에 흔들리지 않는 확실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