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 경쟁력, 차별화 전략 채택할 경우 세계 17위까지 상승”
“한국 국가 경쟁력, 차별화 전략 채택할 경우 세계 17위까지 상승”
  • 강신영 기자
  • 승인 2021.10.2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S NCR 배너

“한국의 2021년 국가 경쟁력은 정부, 기업이 선택하는 국가 전략에 따라 세계 62개 국가 가운데 17위(차별화 전략)로 상승할 수도 있고, 29위(저원가 전략)로 하락할 수도 있다.” 한국 시각으로 10월 28일 스위스에서 현지 시각 오전 10시 발표된 ‘IPS 국가 경쟁력 2021 랭킹(IPS National Competitiveness Research 2021)’ 결과다.

매년 스위스에서 국가 경쟁력을 발표하는 국제경영개발대학원(International Institute for Management Development, 이하 IMD)과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이하 WEF)은 각각 한 가지 랭킹만 발표하는 반면, 산업정책연구원(Institute for Industrial Policy Studies, 이하 IPS)는 그 나라 정부, 기업이 차별화 전략(Differentiation Strategy)을 추구하는가 또는 저원가 전략(Cost Leadership Strategy)을 추구하는가에 따라 두 가지 랭킹을 발표한다.

IMD는 스위스 경영대학으로 국가 경쟁력을 세계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경영 환경으로 파악한다. 반면 WEF는 다보스포럼을 주최하는 스위스 비영리 법인으로, 국가 경쟁력을 개별 국가가 보유한 산업의 생산성으로 파악한다. 따라서 IMD 2021년 보고서에는 투자 환경이 좋은 말레이시아가 64개국 가운데 25위로 일본의 31위보다 랭킹이 높았다. 한국은 23위에 올랐다. 하지만 WEF 2019년 보고서에는 생산성이 높은 일본이 141개국 가운데 6위로, 말레이시아의 27위보다 훨씬 높은 랭킹을 부여받았다. 한국은 13위에 올랐다.

이번 연구의 공동 책임자인 문휘창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와 유니타르(United Nations Institute for Training and Research, 이하 UNITAR) 집행 이사(Executive Director) 요나스 해틀(Jonas Haertle)은 “국가 전략을 고려하지 않고 각국이 보유한 자원 조건만 가지고 국가 경쟁력 순위를 매기는 IMD·WEF와 달리, 스위스의 연구 및 교육 기관 3개가 공동으로 발표하는 IPS 보고서는 세계 62개 국가의 경쟁력을 원가 전략을 쓰는 경우와 차별화 전략을 쓰는 경우로 나눠서 발표한다. 이는 같은 자원 조건이라 할지라도 각국이 채택하는 정책에 따라 경쟁력이 달라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예를 들어 미국은 저원가 전략을 쓰면 13등이지만, 차별화 전략을 쓰면 8등으로 올라간다. 반대로 중국은 저원가 전략을 쓰면 4등이지만 차별화 전략을 쓰면 15등으로 떨어진다. 이유는 저원가 전략은 자원이 풍부한 국가에 적합하고, 차별화 전략은 고품질 상품을 생산할 수 있는 선진국에 적합해서다.

표1에서 올해 저원가 전략 랭킹을 보면 오스트레일리아, 캐나다, 뉴질랜드가 1, 2, 3등을 차지하고 중국과 싱가포르가 그 뒤를 이었다. 표2에서 올해 차별화 전략 랭킹을 보면 덴마크, 스웨덴, 네덜란드, 스위스, 핀란드가 1등에서 5등까지 차지했다. 저원가 전략 랭킹과 차별화 전략 랭킹의 내용이 확연히 다르고, 같은 국가라 하더라도 전략 선택에 따라 경쟁력이 달라진 것이다.

한편 이번 발표 자료에는 네 가지 국가군이 확인된다. 제1형은 풍부한 자원과 고품질 생산 능력을 동시에 보유한 국가로 저원가 랭킹과 차별화 랭킹에서 모두 상위에 있는 오스트레일리아. 캐나다, 미국, 중국 등이다. 제2형은 고품질 생산 국가로 저원가 랭킹에서는 상위권에서 멀지만, 차별화 랭킹에서는 상위인 한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이다. 제3형은 풍부한 자원에 의존하는 국가로 저원가 랭킹에서는 상위이지만, 차별화 랭킹에서는 하위인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말레이지아, 칠레, 타일랜드 등이다. 제4형은 풍부한 자원과 고품질 생산 능력 가운데 어느 것도 갖지 못한 국가로 두 가지 랭킹에서 모두 하위에 있는 크로아티아, 오만 등 개도국들이다.

◇국가 경쟁력 랭킹 의미와 발표 기관

IPS 국가 경쟁력 보고서는 스위스 3개 기관이 공동으로 발표한다.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연구소인 IPS-Switzerland (The Institute for Industrial Policy Studies-Switzerland, 스위스산업정책연구원), 같은 제네바에 있는 유엔 산하 유니타르(유엔훈련연구원), 루가노 소재 프랭클린 대학 테일러 연구소(Taylor Institute)가 2020년부터 연구 결과를 공동으로 발표하고 있다.

◇국가 경쟁력 랭킹 산정 방법

IPS는 국가 경쟁력을 결정하는 이론으로 물적 요소 4가지와 인적 요소 4가지 그리고 기회 조건으로 구성된 ‘9-팩터 모델’을 사용한다. 물적 요소는 △생산 조건 △경영 조건 △관련 산업 △수요 조건으로 구성되고, 인적 요소는 △근로자 △정치 지도자 및 관료 △기업가 △전문가로 구성된다.

◇한국의 경쟁력 원천은 수요 조건, 관련 산업, 기업가, 전문가

한국의 경쟁력을 요소별로 살펴보면 물적 요소 가운데 수요 조건(11위)·관련 산업(16위)은 상위, 경영 여건(32위)은 중위, 생산 조건(53위)은 하위에 있다. 인적 요소 가운데 전문가(19위)·기업가(20위)는 상위, 정치 지도자 및 관료(23위)는 중위, 근로자(50위)는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

8가지 요소의 지난해 대비 랭킹 변동을 살펴보면 상위권에 있는 관련 산업(+1), 기업가(+1)와 중위권에 있는 정치 지도자 및 관료(+1)는 모두 상승했지만, 하위권의 근로자(-6)는 크게 하락했다. 또 상위권에 있는 수요 조건(+0), 전문가(+0)와 중위권에 있는 경영 여건(+0) 그리고 하위권에 있는 생산 조건(+0)은 모두 2020년과 같은 랭킹(수요 조건 11위, 전문가 19위, 경영 여건 32위, 생산 조건 53위)으로 유지됐다. 한국은 강점 분야(상위권)는 모두 강화(수요 조건, 관련 산업, 기업가) 및 유지(전문가)되고, 잠재력 분야(중위권)도 역시 모두 강화(정책입안자 및 관리자) 및 유지(경영 여건)되며, 열위 분야(하위권)만 반(半) 유지 반(半) 하락의 양상으로 나타나는 강익강(소폭), 중상승(소폭), 약익약(중폭)의 전형적인 국가다. 이러한 요소 패턴을 보이는 국가는 차별화 전략을 적용할 때 큰 효과를 낼 수 있다.

산업정책연구원(IPS, Institute for Industrial Policy Studies)은 1993년 한국에서 설립된 연구 기관으로, 국가 경쟁력 연구의 세계화를 위해 2020년 스위스 제네바로 본부를 옮겨 UNITAR 및 테일러 연구소와 함께 국가 경쟁력 연구를 주도하고 있다. IPS-Korea는 조동성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겸 경인방송 회장이 2020년 이사장에 취임했고, IPS-Switzerland는 스위스 프랭클린 대학 Carlo Giardinetti (Dean of Executive Education and Global Outreach Co-Director of the Taylor Institute) 교수가 원장직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