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에 우리 스타트업 기술 심는다
해외시장에 우리 스타트업 기술 심는다
  • 김환국 기자
  • 승인 2021.04.0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 지난 3년간 글로벌 기업 187개사 오픈이노베이션 수요 발굴
오는 6월까지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온라인 플랫폼’ 구축 예정

KOTRA(사장 권평오)는 우리 스타트업이 글로벌 기업의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에 진입하도록 돕고 있다. KOTRA는 지난 3년간 일대일(1:1) 파트너링 행사를 개최해 우리 스타트업 680개사와 글로벌 기업 187개사 간의 상담을 주선했다.

일례로, 모바일 셀프 구강검진 앱을 개발한 스타트업 A사는 지난해 5월 KOTRA가 주최한 ‘CVC·VC-스타트업 화상 상담회’에서 일본 소프트뱅크를 처음 만났다. 그 후 두 달 만에 A사는 소프트뱅크와 기밀유지협약(NDA)을 체결하고 6개월간 일본에서 기술검증(PoC·Proof of Concept)을 거쳐 일본 시장에 진출했다.

KOTRA는 올해부터 글로벌 기업의 오픈이노베이션 수요를 더욱 집중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프랑스 최대 이동통신사인 오랑주(Orange), 글로벌 명품 그룹 루이뷔통 모에 헤네시(LVMH), 스위스 국영 우편 업체인 스위스 포스트(Swiss Post) 등 해외 기업과 협력해 오픈이노베이션 수요를 수시로 확보하고 있다.

KOTRA는 올해 80건의 글로벌 기업 오픈이노베이션에 우리 스타트업이 참여하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국내 공공기관 연간 발굴 건수로 역대 최대 규모다.

또한, 전 세계 127개 KOTRA 해외무역관이 전 산업에 걸쳐 글로벌 기업의 혁신 수요를 찾는 ‘니즈 파인더(Needs Finder)’역할을 한다. KOTRA는 스타트업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정보를 수시로 검색하고 참가 신청 가능한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온라인 플랫폼’도 오는 6월 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김태호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기술 스타트업이 해외에서 성장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기업의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기술을 검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다양한 분야에 걸쳐 우리 스타트업이 글로벌 기업과 협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