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취약계층‘권익 구제’적극 지원
한국동서발전, 취약계층‘권익 구제’적극 지원
  • 최재은 기자
  • 승인 2021.03.1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100여명 무료 법률상담…사회적 약자의 권익 구제 지원
울산 지역 사회복지관 협력…소송비용 1,700여만 원 지원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사회적 약자의 권익 구제 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동서발전은 지난 3년간 총 21회에 걸쳐 울산 지역 취약계층 주민 100여명에게 무료 법률상담 기회를 제공하고, 지난해 사회복지관과 협력해 주민 4명에게 변호사 수임료 등 총 1,700만원의 소송비용을 지원했다고 17일(수) 밝혔다.
동서발전은 2018년부터 울산 중구와 동구에 거주하는 저소득가정, 중장년 1인 가구 등 법적 문제를 안고 있는 지역주민에게 무료 법률상담을 시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법적 분쟁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의 권익을 구제하기 위해 울산중구종합사회복지관(’20.5월), 울산화정종합사회복지관(’20.10월)과 협약을 체결하고 소송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소송비용 지원 협약은 동서발전이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세대와 차상위 계층, 한부모 가족, 만 34세 이하 실직 청년 등을 대상으로 심사 선정해 법률구조제도에 의한 권리 구제를 기대하기 어려운 경우 지원하는 사업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무료 법률상담과 소송비용 지원 사업을 통해 지역 취약계층 주민의 권익 구제에 도움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기업으로써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시행해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12월 지원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소송비용 재원(2,800만원)을 추가로 출연했으며, 올해는 지역 내 행정복지센터 등으로 소통채널을 확대하고취약계층 주민의 권익 실현을 돕기 위해 더욱 힘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