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수출 4.0% 증가…두 달 만에 상승세 전환
11월 수출 4.0% 증가…두 달 만에 상승세 전환
  • 김환국 기자
  • 승인 2020.12.02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수출이 두 달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집계한 11월 수출입동향 자료에 따르면 이달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한 458억 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총 수출액 플러스는 지난 2월과 9월의 3.6%와 7.3%에 이어 올해 세 번째다.

​일평균 수출액 또한 6.3% 늘었다. 최근 2년간 총 수출 또는 일평균 수출이 증가한 달은 6번 있었으나 이번 11월엔 2018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총수출과 일평균이 동시에 증가했다.

​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1% 줄어든 398억 8000만 달러이며, 무역수지는 59억 3000만 달러로 7개월 연속 증가했습니다. 특히 11월까지의 무역수지 흑자 누계액은 390억 달러로 지난해 전체의 388억 9000만 달러를 넘었다.

​품목별 수출 실적을 보면, 15대 주요 품목 가운데 반도체・디스플레이・무선통신기기 등 10개 품목이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자동차・컴퓨터 등 7개 품목은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늘었다. 나머지 3개 품목 중 무선통신기기와 선박은 4개월 만에, 차부품은 2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감소한 5개 품목 가운데 석유제품(△50.6%)을 제외한 4개 품목(일반기계, 철강, 석유화학, 섬유)은 모두 한 자리 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석유제품은 저유가 영향으로 23개월 연속 감소했다.

바이오헬스‧이차전지 등 7대 신수출성장동력 품목 또한 모두 증가했다.

​바이오헬스의 경우 15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하며 호조세를 보였고, 화장품도 6개월 연속 증가해 11월까지 누계액이 지난해 연간 수출액을 넘었다.

​농수산식품의 11월 수출액도 8억 3000만 달러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특히 코로나19 특수 상품인 가공식품 수출은 연간 최대 실적을 달성하며 농수산식품의 수출 호조세를 견인했다.

​지역별 수출 실적을 보면, 9대 지역 중 4대 시장인 중국・미국・유럽연합(EU)・아세안을 포함한 6개 지역이 증가했다. 특히 중남미는 9개월 만에, 인도는 2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그러나 독립국가연합(CIS)은 지난 달 플러스였다가 한 달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일본과 중동은 코로나19 이후 부진을 계속하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9월 7개월 만에 우리 수출이 플러스로 반등한 이후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고, 특히 11월은 총수출과 일평균 수출이 2년 만에 모두 증가했다”며 “어렵게 회복한 수출 활력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우리 수출 구조 혁신의 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범부처가 총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