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기상, 해양 위성 간 협력의 삼박자 맞춘다
환경, 기상, 해양 위성 간 협력의 삼박자 맞춘다
  • 오한솔 기자
  • 승인 2020.11.1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간 협력으로 천리안위성 2호를 활용한 지구 통합감시 체계 마련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기상청(청장 박광석) 및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과 11월 18일부터 이틀간 대전 롯데 씨티호텔에서 `천리안위성 2호(2A/2B호) 융합 활용 학술회의(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천리안위성 2호를 운용하는 부처 간의 융합 연구 교류 및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천리안위성 2호를 활용한 지구 통합 감시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열리는 것이다.

이번 행사에는 환경위성센터, 국가기상위성센터, 해양위성센터, 국내 관련 대학 등 위성 전문가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천리안위성 2호와 관련해 △ 각 기관별 위성운영 현황 발표 △ 천리안위성 2호 융합 활용 및 검·보정 분야 전문가 발표 △ 융합 활용을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이 진행된다.

행사 첫째날에는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해양위성센터 등 환경·기상·해양 위성센터가 천리안위성 2호 융복합 활용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환경·기상·해양 위성센터는 공동연구를 통해 천리안위성 2호의 관측자료 정확도 향상 및 새로운 위성 활용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협약 분야는 △ 환경·기상·해양 위성 관측자료의 공유 및 활용 △ 환경·기상·해양 위성 관측자료의 융복합 산출물 공동개발 △ 환경·기상·해양 위성의 운영, 품질관리 및 분석 기술 공유 △ 기타 협의체 운영 목적에 부합하는 사항 등이다.

이번 협약으로 천리안위성 2호의 환경·기상·해양 위성자료의 융복합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기상·해양 위성센터는 미세먼지 유형 및 고도정보 생산, 구름 등의 영향으로 관측되지 않은 사각지대 보완, 신규 산출물 개발, 각 위성자료의 정확도 향상 등으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산출할 예정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행사는 부처 간의 벽을 넘는 협업의 장으로, 아시아 지역의 대기오염물질 및 기후변화 유발물질을 감시하기 위해 관련 기관이 손을 맞잡았다”라며 “천리안위성 2B호(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정확도 및 활용도 향상 등 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