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노사, 농산물 구매로‘언택트 추석나기’ 적극 지원
한난 노사, 농산물 구매로‘언택트 추석나기’ 적극 지원
  • 강신영 기자
  • 승인 2020.09.1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안전캠페인
한국지역난방공사 안전캠페인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 이하 ‘한난’)와 한국지역난방노동조합(위원장 이홍성, 이하 ‘한난노조’)은 코로나19 감염병과 긴 장마, 태풍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와 취약계층을 위해 노사가 공동으로 약 2억원을 투입한다고 17일 밝혔다.

한난은 정부 방역지침에 부응하여, 이번 추석 연휴에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고향방문은 자제하고 가급적 자택에 머물러 주기를 전 임직원에 권고하였고, 고향에 가지 못하는 직원을 위해 1사 1촌 자매결연 지역인 충주 하곡마을과 제주 동백마을의 농산물을 구매하여 고향집에 보내주기로 하였다.

또한 한난과 한난노조는 취약계층을 위해 운영하던 무료급식소들이 코로나 19로 인하여 대다수 문을 닫아, 식사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돌보기 위해 올해 햅쌀 등 농산물을 구매하여 관내 무료급식 시설에 기부하기로 하였다.

충주 하곡마을의 이수종 이장은 “금번 추석의 출하물량 전체를 한난에서 구매해주기로 함에 따라 마을농가 주민들이 한시름 놓게 되었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고 경제도 살아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난 관계자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하여 고향에 가지 못하는 직원들과 가족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1사 1촌 지역의 농가소득 증대와 취약계층 지원, 노사 간의 화합을 도모하는 1석 4조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난은 9월 16일부터 29일까지 14일간 코로나19 재확산의 위기감 고조에 따라 추석 연휴 대비 정부방역지침 준수와 재확산 차단을 유도하기 위해 옥외전광판, 온라인 SNS(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를 활용하여 대국민 안전 홍보를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한난은 공기업 최초 임원 전원이 연봉의 10% 수준인 약 9,400만원을 반납하였으며, 한난 직원들도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자 지난 4월과 7월에 급여와 경영성과급 일부를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받아 약 10억원 상당의 재원으로 지역경제 살리기에 앞장선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