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본격 추진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본격 추진
  • 김환국 기자
  • 승인 2020.07.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장관,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현판식 및 업계 간담회 참석
디지털 뉴딜을 계기로 주력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추진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15일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현판식 및 업계 간담회에 참석하여 디지털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산업 혁신성장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행사에는 제조-5G‧AI‧데이터 업계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하여 앞으로 민간 산업 디지털 혁신의 구심점 역할을 담당할 한국산업지능화협회의 출범을 축하했다.

또 정부가 14일 발표한 「한국형 뉴딜 종합계획」의 큰 축인 ‘디지털 뉴딜’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강점을 보유한 주력 산업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여 제품기획‧R&D·생산‧유통‧서비스 등 산업 밸류체인 전반을 고도화 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먼저,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중공업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가 각 분야의 성공사례를 발표하였다.

현대중공업은 조선 공정 분야에 디지털 전환을 도입하여 작업 생산성이 30% 증가, 작업 소요시간이 12% 감소한 사례를 소개하며, 한국형 산업지능화 전략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각 분야별 밸류체인을 선도하는 대기업과 협력사 간 데이터를 연결, 지능화하는 상생구조가 필요하다고 제언하였다.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는 57개 가전 기업이 참여하는 산업부 ‘IoT 가전 플랫폼 사업’을 소개하였고, 가전 데이터를 통해 가전제품 기능 개선, 선제적 A/S 등 다양한 서비스를 창출 중이며, 향후에는 가전렌탈, 유통, 에너지 등 이종산업과의 연계를 통해 새로운 융합서비스*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라온피플과 제이엘케이(JLK)는 국내 중소기업으로서 디지털 전환을 이끈 성공사례를 공유하였다.

라온피플은 산업부 기술사업화 사업을 통해 인공지능을 이용한 반도체 부품 검사 무인공정 솔루션을 개발하여 삼성전자, LG 디스플레이 등 판로를 개척한 사례를 소개했다.

제이엘케이(JLK)는 산업부의 참조표준 데이터 중 뇌 MR 영상 데이터를 활용하여 뇌경색, 뇌출혈 AI 분석 솔루션 등 각종 의료 솔루션을 개발한 성공사례를 소개하며, 참조표준 데이터의 활용 확대 필요성을 제언하였다.

성윤모 장관은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금번 한국형 뉴딜 대책은 디지털 뉴딜을 통해 데이터·AI의 활용·확산을 가속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오늘 참석한 기업들이 수요 측면에서 데이터를 적재적소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한다면, 데이터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되어 우리 제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제조업의 선도적인 역할을 당부하였다.

또한, “각 기업이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우수사례들을 통해 데이터·AI 활용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새롭게 도전하는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성공사례를 발굴·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기획·R&D‧생산‧유통 등 산업 밸류체인 전반을 고도화하기 위한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전략’을 추진 중이며, 민·관이 다 같이 힘을 모아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을 본격 추진하여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민 생활이 보다 편리해 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