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 속 미래 기술이 현실이 되다
상상 속 미래 기술이 현실이 되다
  • 오한솔 기자
  • 승인 2020.07.0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 출원 증가세

글로벌 무한기술경쟁 속에서 기술 혁신 시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지난 해, 상상 속 미래의 폴더블 폰이 현실 속에 등장하여 디스플레이 산업에 새로운 혁명이 시작됨을 알렸다.

접히는 유기발광장치를 이용하여 필요에 따라 화면 크기의 변경이 가능한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의 아이콘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출원은 2012년 13건에서 2019년 263건으로 연평균 1.54배씩 증가했으며, 특히, 최근 2년 동안(2018~2019년)의 특허출원 건수는 직전 2년(2016~2017년)에 비해 약 2.8배(145건→403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인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497건(73.2%), 중소기업 85건(12.5%), 외국기업 46건(6.8%), 개인 38건(5.6%), 대학 및 연구소 13건(1.9%) 순으로, 대기업이 특허 출원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폴더블 폰의 출시에 발맞춰, 대기업이 유기발광 표시 모듈, 커버 윈도우, 힌지 및 하우징 기술 등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전 분야에 걸쳐 연구 개발을 활발히 진행한 결과로 보인다.

중소기업 출원은 2017년 누계 기준 15건에 불과하였으나, 2018년 20건, 2019년 50건으로, 최근 2년 동안(2018~2019년) 출원량이 급격히 증가하였다.

개발 접근성이 용이한 힌지 및 하우징 기술 분야는, 최근 2년 동안(2018~2019년) 출원된 중소기업 특허의 61.4%를 차지해, 중소기업 출원의 핵심 기술 분야로 부상하고 있다.

특허청 전범재 디스플레이심사과장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현재 대기업이 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있지만, 새롭게 대두되는 소재 및 부품 기술도 중요하므로 대기업, 중소기업 및 연구 기관이 협심하여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권을 조기에 확보함으로써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 경쟁에서 우위를 유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특허청은 디스플레이 분야의 특허경쟁력 강화를 위해 [디스플레이 특허 웹진]을 통해 지식재산권 동향, 최근 공개 및 등록된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 정보를 산업계에 전달해 오고 있다. 또한, ‘개정 특허법 설명회’등을 통해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