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표준화 범부처 협업 강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표준화 범부처 협업 강화
  • 김환국 기자
  • 승인 2020.06.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 9개 부처·청에 KS 3,687종 위탁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4차 산업혁명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AI· 언택트 산업 분야의 범부처 협업을 강화하는 방향의 ’20년 위탁 산업표준 및 수탁부처 공고를 실시한다(6월10일)고 밝혔다.

산업부 국표원은 국가표준 개발 및 운영에 범부처가 참여·협력하는 “범부처 참여형 국가표준체계“를 ‘15년부터 도입하여 운영해오고 있다.

식품 관련 KS는 농림축산식품부, 의료기기 관련 KS는 식품의약품안전처, 목재·제지 관련 KS는 산림청에게 위탁하는 등, 부처는 업무 관련 분야의 표준 개발·운영을 담당하고, 산업부는 국가표준의 일관성 유지를 위한 총괄·조정을 담당하는 체계이다.

올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산림청, 기상청 등 9개 부처에 KS 3,867종(전체의 18.6%)을 위탁하여 산업계, 소비자에게 필요한 KS의 적시 개발을 지원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주력산업 및 BIG3(미래차,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수소기술 등 신산업 분야 KS 개발을 수행하고, 모든 부처가 제·개정을 추진하는 KS안에 대한 일관성 검토·심의 기능도 담당한다.

특히, 올해는 4차 산업혁명 기술 심화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 산업 활성화에 따른 AI·사물인터넷 등 정보기술 분야 부처간·산업간 표준화 협업 체계를 고도화한다.

산업부 국표원은 국가표준 총괄 부처이자 ISO·IEC 국제표준화 대응 국가대표기관으로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산업표준심의회 표준회의를 통해 정보기술(ISO/IEC JTC 1), 사물인터넷(JTC 1/SC 41), 인공지능(JTC 1/SC 42) 분야의 KS 및 국제표준화 대응 공동 운영 방안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범부처 참여형 국가표준체계 도입 5년을 맞이하여, K-방역 모델 국제표준화 등과 같은 부처간 표준화 협력 성공사례를 적극 개발하고, 5년간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부처간 표준 협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국가표준체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