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수출 23.7% 급감, 무역수지는 흑자
5월 수출 23.7% 급감, 무역수지는 흑자
  • 김환국 기자
  • 승인 2020.06.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수출이 348.6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3.7%, 수입은 344.2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1.1%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4.4억달러 흑자로 다시 전환됐다.

5월 수출은 4월에 이어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됨에 따른 글로벌 수요 급감 및 조업일 부족(△1.5일) 등으로 감소했으나, 전월보다 소폭 개선됐다.

무역수지는 1개월만에 흑자 전환(4월은 △13.9억불 적자)됐다.

5월 전체 수입은 △21.1% 감소하였으나, 반도체 제조장비를 포함한 자본재 수입은 9.1% 증가 → 우리 기업들의 정상적인 생산활동이 지속되고 있음을 반증한다.

최근 수출부진은 우리나라의 경쟁력 약화 등 구조적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주요 수입국의 경기 회복시 반등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對中 수출 규모는 코로나19 이전의 수준으로 복귀 → 美・EU 등 다른 국가들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정상수준으로 회복이 예상된다.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크게 선전했다.

글로벌 조사기관들의 시장 하향 전망에도 반도체 수출은 18개월만에 총수출(+7.1%)・일평균(+14.5%) 수출 모두 플러스로 전환됐다.

코로나19 사태에도 바이오헬스 등 新수출품목은 성장세를 지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