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이끌 43개 신기술-신제품 선정
제조업 이끌 43개 신기술-신제품 선정
  • 정필론 기자
  • 승인 2020.05.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신기술(NET)-신제품(NEP) 인증서 수여식 개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1일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 대표 및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3개 신기술(NET)-신제품(NEP)에 대한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신기술(New Excellent Technology)은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기술 또는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우수 기술을 신기술로 인증하는 제도다.

신제품(New Excellent Product)은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신기술 또는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우수한 기술을 핵심으로 적용하여 상용화가 완료된 신제품을 평가하여 정부가 인증하고, 판로확대를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신기술(NET) 인증은 191개의 신청 기술에 대한 3단계 심사를 거쳐 아래와 같은 26개(인증율 13%)의 혁신기술에 대해 부여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에 필수적인 투명전극 제조기술이, 수소경제 분야에서는 안정적 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한 그린 수소 생산 시스템 최적 운전기술이 선정됐다.

빅3 분야에서는 바이오의약품 생산원가의 대폭 절감이 기대되는 세포 및 조직의 동결보존용 조성물 제조기술 등이 포함됐다.

엠에스웨이(주)(대표 이민수)가 개발한 금속핵 유도층을 이용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용 폴리머-메탈 하이브리드 투명전극 제조기술은 폴더블 스마트 폰 및 롤러블 TV 등에 사용되는 플렉시블 터치스크린 패널의 핵심 소재로 사용가능한 92% 이상의 투과율과 10 Ω/□ (ohm/sq) 이하의 면저항을 가지는 기술이다.

(주)지필로스(대표 박가우)가 내놓은 재생에너지 연계 ESS 및 수전해 하이브리드 기술은 전해 장치와 2차전지 버퍼의 하이브리드 구성방식을 통한 재생에너지의 불규칙한 전력(변동성) 완충 및 안정적인 전원공급으로 수전해 장치 수명과 효율 향상이 가능한 기술이다.

이밖에도 우리나라 제조업 경쟁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새기술과 새제품이 다수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