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산-봉화-청도 소상공인 전기요금 50% 감면
대구-경산-봉화-청도 소상공인 전기요금 50% 감면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3.3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대구와 경북 경산, 봉화, 청도등 4개지역의 소상공인에게 전기요금 절반을 깍아준다.

구체적으로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이들 4개지역서 주택용(비주거용에 한함)-산업용-일반용 전기를 사용하는 소상공인으로 업종별 소기업 중 상시근로자가 5인 또는 10인 미만인 경우가 해당된다.

지원내용은 전기요금 감면 신청시 6개월분(4~9월 청구요금) 전기요금의 50%(월 최대 60만원)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되며, 당월 전기요금 청구서에서 전기요금의 50%를 차감하는 형태로 지원하게 된다.

6개월간 전기요금 감면을 위해 추가경정 예산안에 편성된 금액은 총 730억원이다.

4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4월 18일부터 소비자에게 순차적으로 도달하는 4월 청구서(납부기한 4월 25일)상 당월 사용요금에 적용된다.

요금을 이미 납부하였거나, 청구서가 발송된 이후 요금감면을 신청한 경우에는 익월 요금청구서에서 차감하는 방식으로 소급적용하여 6개월분 전기요금 전체에 대해 감면이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