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울산지역사회에 코로나19 방역에 발벗고 나서
안전보건공단, 울산지역사회에 코로나19 방역에 발벗고 나서
  • 최재은 기자
  • 승인 2020.03.1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농촌지역 235개 공용시설 방역 및 소독제 보급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은 코로나 19의 울산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지원에 나선다.

공단은 3월 18일부터 4월 11일까지 약 4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던 지역을 중심으로 경로당 등 농촌지역 공용시설과 사회복지시설, 아동보호시설 등을 대상으로 방역을 실시한다.

대상지역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범서읍, 언양읍, 도동면, 등 울주군 서남부 지역이다.

이번 방역작업은 농촌지역 공용시설과 사회복지시설, 아동보호시설 약 235개소에 대해 실시하며, 아동보호시설은 57개소가 대상이다.

매주 방역을 실시하고 동일 시설에 대하여 2~3회 반복해 방역함으로써‘코로나 19’확산 예방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번 방역작업과 함께 각 시설에 살균 소독제도 보급하여, 지역주민의 자율적인 감염예방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이번 방역은 울주군청(군수 이선호) 일자리정책과와 울산광역시의 사회적 기업이자 방역·소독 기업인‘코끼리공장(대표 이채진)’의 적극적인 협조로 이루어진다.

공단 관계자는“국가적 재난상황에서 이번 방역이 울산 외곽지역의‘코로나 19’확산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 공단은 울산 지역사회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들을 찾아, 공단의 맡은 바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보건공단이 울산지역 코로나19 방역에 발벗고 나섰다.
안전보건공단이 울산지역 코로나19 방역에 발벗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