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공제 대출 2조원으로 늘리고 이율 2.9%로 낮추고
노란우산공제 대출 2조원으로 늘리고 이율 2.9%로 낮추고
  • 최기훈 기자
  • 승인 2020.03.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직격탄 맞은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위해

서민기업의 최후보루인 노란우산공제 대출금이 현 1조 4천억에서 2조원으로 확대된다. 대출금리도 한시적으로 3.4%에서 2.9%로 내린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감소와 영업중단의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과 상공인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이같은 긴급 자금 수혈에 나선다”고 말했다.

중기부와 중기중앙회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 침체와 매출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자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노란우산공제(소상공인 공제) 대출을 2조 원 규모로 확대(‘19년 1조 4,000억 원)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노란우산공제 대출 금리를 2월13일부터 0.5%p 한시적으로 인하(3.4% → 2.9%)하여 일평균 99억 원의 대출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3월 6일 기준 총 16,135건 1,683억 원의 대출(1인 평균 1,000만 원)이 이루어졌다.

노란우산공제 일평균 대출은 ’19년 610건, 59억에서 ‘20년 2월 13일 이후 949건, 99억 원으로 크게 늘었다.

노란우산공제 가입자의 대출수요 대응을 위해 공제 대출 재원을 2조 원으로 확대해 약 20만 명의 공제 가입 소상공인의 자금 운영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경영 악화로 공제부금 납부가 어려운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공제부금 납부를 6개월간 유예가 가능하도록 했다.

노란우산공제 가입자는 공제해약 환급금의 90% 이내에서 1년간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중소기업중앙회 지역본부나 센터를 방문하거나, 인터넷(www.8899.or.kr), 스마트폰(노란우산 앱 설치) 또는 전화(1666-9988)로 신청하면, 신청 당일에 즉시 대출이 가능하다.

중기부 코로나19 대응반 권대수 소상공인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이번 노란우산공제 대출 확대와 이자율 인하가 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앞으로 코로나19 추경의 신속한 집행을 통해 소상공인 생업 현장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밝혔다.

노란우산공제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소기업‧소상공인의 폐업과 노령 등으로 인한 생계 위협으로부터 생활 안정과 사업 재기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으며, 2월말 현재 총 125만 명이 가입하여 12조 원의 부금이 조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