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생산 4개社, 5개 마스크社에 우선 공급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생산 4개社, 5개 마스크社에 우선 공급
  • 정필론 기자
  • 승인 2020.03.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긴급수급조정조치 따라 8일 저녁 시행 돼

국민들에게 마스크 생산과 공급을 투명하고 균형있게 추진한다는 정부방침이 가속화 되고 있다.

산업부는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긴급수급조정조치’(3.6~6.30)를 시행한 첫날인 6일 4개 필터용 부직포 생산업체에 재고 부족으로 가동 중단이 우려되는 5개 마스크 제조업체에 공급토록 조정 명령을 내렸다.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이와관련 “6일부터 마스크 핵심소재인 ‘필터용 부직포’ 적그적인 수급조정 긴급명령을 통해 국민들게 마스크가 제때 균형있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이 조치는 4개의 필터용 부직포 제조업체의 3월 6일부터 8일간 출고량 중 4톤의 조정가능물량을 필터용 부직포 재고 부족으로 가동 중단이 우려되는 5개의 마스크 제조업체에 공급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 조치 발동에 따라 조정가능물량은 주말동안 마스크 제조업체에 전달되어, 3월 8일 저녁부터 일부업체의 마스크 생산에 투입됐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 조치가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하고, 추가 애로사항을 파악-지원하기 위해 3월 9일 11시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체인 아텍스를 방문했다.

아텍스는 산업부가 3월 6일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시행한 이후 최초로 발동한 ‘출고 조정명령’을 통해 필터용 부직포(멜트블로운(Melt-Blown) 필터)를 공급받은 기업이다.

아텍스 김해룡 대표는 그간 하루 30만장을 생산하던 공장이 최근 핵심 원자재인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공급 부족으로 인해 지난 주말부터 가동이 중단되었으나, 금번 조치로 오늘부터 공장가동을 재개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원재료 수급 뿐만 아니라, ▷마스크 생산 확대를 위한 장비 관련 지원 및 ▷생산 관련 규제 등 현장의 각종 애로사항도 제기했다.

이에 성윤모장관은 마스크가 원활히 생산될 수 있도록, 업체들의 애로를 밀착 관리-지원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