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성화고 학생, 수출인재로 키워 취업까지 지원
특성화고 학생, 수출인재로 키워 취업까지 지원
  • 최기훈 기자
  • 승인 2020.02.2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연계형 FTA 실무인력 양성사업 참여 희망학교 모집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KOTRA가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을 대상으로 2020년도 「취업연계형 FTA 실무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특성화고 학생들에게 원산지 증명 및 수출 실무 등 FTA 활용 교육을 실시하고, FTA 실무인력을 필요로 하는 수출 중소기업과 매칭하여 청년취업과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를 동시에 도모하는 사업이다.

작년에는 5개 특성화고 102명의 학생에 대해 교육을 실시하여 이 중 81명의 학생이 수출 중소기업 등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올해는 참가 학교 수를 확대하고(5→7개교) 전년도 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기업 수요에 따라 개편하며 매칭기업 범위도 중견기업까지 확대하여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금년도 사업 추진일정은 2월 말 사업 공고를 시작(공고기간 : 2.26.(수)~3.13.(금))으로 ① 학교 선정 및 교육생 선발(3월~4월), ② 참여 기업모집 및 FTA 실무교육 실시(5월~10월), ③ 기업-학생 면접 및 채용협상(6월~12월), ④ 현장실습 및 정식채용의 과정을 거쳐 수행될 계획이다.

참여학교는 권역별 기업의 인력수요를 기반으로 7개 학교를 선정하고 교육인원은 학교별 15명 총 105명이며, 참여기업은 KOTRA가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인력수요가 있는 기업들을 모집한다.

실무교육은 FTA 원산지 증명 등 65시간의 이론교육과 국내외 연수를 실시하고 취업은 교육과정 종료 후 면접 및 협상을 통해 고용 협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형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국내정책관은 “지난해 처음 도입한 본 사업은 대학 진학을 제외한 97명의 교육생 중 81명이 73개 기업에 취업하는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했다.

이어 “금년도에는 지원 학교를 7개교로 확대하고, 사업성과를 보아가면서 내년부터는 교육 학생 수와 지원 학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자세한 공고내용은 산업통상자원부(motie.go.kr) 및 KOTRA(kotra.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