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올해 공공공사 31조 7천억 발주계획
조달청, 올해 공공공사 31조 7천억 발주계획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2.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조기발주 67%인 21조 2천억…경제 활성화 견인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서 발주할 2020년 공공부문 시설공사 발주계획을 24일 발표했다.

올해 시설공사 집행계획 규모는 31조 7천억 원으로 지난해의 28조 2천억원보다 12.5%(3.5조 원) 증가한 수준이다.

이 중 중앙조달은 8조 5천억 원으로 조달청이 직접 발주하고, 나머지 23조 2천억 원은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이 개별 시스템이나 나라장터를 통해 자체 발주할 예정이다.

한편 경제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총 발주금액의 67%인 21조 2,392억 원을 상반기에 조기 발주할 계획이다.

2020년 공공부문 시설공사 발주계획의 세부내용을 보면 중앙행정기관은 4조 2,807억 원으로 지난해(4조 598억 원) 대비 5.4% 증가했다.

도로분야 등의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과 건물 신축(기록관 등) 발주 물량 증가에 따른 것이다.

주요 발주기관은 국토교통부 2조 3,429억 원, 해양수산부 5,607억 원, 법무부 3,361억 원, 교육부 2,461억이다.

지방자치단체는 10조 3,563억 원으로 지난해 11조 2,183억 원 대비 7.7% 감소했다.

교통시설 및 환경시설의 일부 감소와 기관 내부 예산배분 관계 등으로 발주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데에 따른 것이다.

주요 발주기관은 인천광역시 1조 6,410억원, 경기도 1조 2,701억 원, 대구광역시 7,119억 원, 서울특별시 6,877억 원, 강원도 5,886억 원 순이다.

공공기관은 17조 1,332억 원으로 지난해 12조 9,562억 원 대비 32.2% 증가했다.

도로, 철도 등 정부 SOC사업의 신규 발주 물량이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주요 발주기관은 한국철도시설공단 3조 3,501억 원, 인천국제공항공사 2조 715억원, 한국수자원공사 1조 8,419억 원, 한국농어촌공사 1조 8,102억 원이다.

조달청의 발주계획 예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20일까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조달청 나라장터 시스템에 등록한 자료를 집계한 것으로, 국가계약법령 등에 근거하고 있다. 발주계획 예시자료는 조달청 누리집과 나라장터에서 열람 가능하다.

이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기관은 한국전력공사, LH 등이며, 이들 기관은 자체적으로 발주계획을 예시하고 있다.

2020년 시설공사 발주계획 예시금액 중 조달청 발주규모는 지난 해 (7조 6천억 원) 대비 12.1% 증가된 8조 5천억 원이나, 아직까지 발주계획을 확정 통보하지 않은 기관을 고려하면 10조 원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조달청 발주 예시는 7.6조 원이었으나, 실제 발주는 10.8조 원이었다.

중앙행정기관은 도로 및 청사신축 등의 신규 발주물량 증가로 지난해 3조 3,316억 원 대비 올해는 3조 6,048억 원으로 8.2% (2,732억 원) 증가했다.

지방자치단체는 도로 포장 공사 발주의 감소로 지난해 2조 8,303억 원 대비 2조 7,197억 원으로 3.9%(1,106억 원) 감소했다.

공공기관은 단지 조성, 항만공사 등 대형공사 발주 증가로 지난해 1조 4,404억 원 대비 2조 1,954억 원으로 52.4%(7,710억 원) 증가했다.

발주계획 예시 자료에는 발주기관, 발주시기, 계약방법, 공사규모 등 상세한 정보가 제시되어 있어 건설기업이 영업․수주전략을 수립하고 입찰을 미리 준비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재은 시설사업국장은 “경기회복 및 건설산업 발전을 위해 조달청 집행 예시금액의 63%인 5.3조 원 규모를 상반기에 조기 발주할 계획”이라며“조달청은 예시된 발주계획이 차질 없이 집행되도록 설계 검토, 총사업비 검토, 기술 검토 등에 소요되는 행정 소요일수를 단축하고, ‘시설공사 조기집행 점검반’을 적극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