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장비 효율적 관리로 연구자 부담 해소한다
연구장비 효율적 관리로 연구자 부담 해소한다
  • 김환국 기자
  • 승인 2019.12.26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T와 KBSI(NFEC), 업무협약 체결
연구장비 통합 연계관리 체계 구축, 연구 현장 업무 부담 해소 추진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석영철, 이하 KIAT)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원장 신형식, 이하 KBSI(NFEC))은 12월 26일 서울 강남구 엘타워에서 연구장비 활용 및 관리 고도화를 위해 기관간 업무 협력을 강화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KIAT와 KBSI(NFEC)는 국가 연구시설․장비의 효율적 관리 및 연구 현장의 부담 해소를 위해 통합 연계관리 체계를 구축해 가기로 했다. NFEC은 과기부 산하의 범부처 연구시설장비 총괄전담기관이다.

그간 국가 차원의 연구장비 관리 노력은 있었지만 부처별로 관리 프로세스가 분산돼 있다 보니 현장에서 연구 과제를 수행하는 기관에는 업무 중복으로 인한 부담과 혼란이 야기됐다.

KIAT와 KBSI(NFEC)는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산업기술개발장비 공동이용시스템(e-Tube)’과 ‘장비활용종합포털(ZEUS)’ 시스템 간 연계를 통해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장비 도입 심의부터 등록·활용·처분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으로 국가 연구장비 관리·지원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특히 연구장비 활용에 대한 통합 전수조사 실시, 처분 프로세스 일원화 등을 통해 수행기관 업무 부담을 완화할 예정이다.

석영철 KIAT 원장은 “막대한 국가예산이 투입되는 연구장비의 효율적 관리와 활용을 위해 기관 간 협력 체계를 지속해야 한다”며 “국가 예산 절감 차원에서 연구장비 관리 체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