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제1차 사회적가치위원회 개최
한국동서발전, 제1차 사회적가치위원회 개최
  • 최재은 기자
  • 승인 2019.07.0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가치 창출 위해 내 외부 전문가 한자리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4일 서울 한국발전공기업협력본부에서 ‘2019년 제1차 사회적가치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총 10명(사내․외 위원 각 5명)으로 구성되었으며, 기존의 사회적가치추진위원회를 격상시키고 사회적가치 활동의 실행력을 제고하기 위해 박일준 한국동서발전사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고 외부 전문가에서도 위원장을 선출하여 공동위원장 체제로 운영된다.
사외위원 5명은 유해영 단국대 명예교수를 공동위원장으로 하여 학계, 지역, 전문분야, 성별 등을 감안하여 한국동서발전의 사회적가치를 실현에 다양한 경영 제언을 할 수 있는 오피니언 리더들로 선정되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5번째)과 사회적가치위원회 위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5번째)과 사회적가치위원회 위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선정된 위원들은 ‘안전, 환경, 일자리, 사회공헌, 지역상생, 동반성장, 윤리경영’ 등 사회적 가치와 관련된 회사 업무 전반에 대한 추진방향 설정과 사회적가치 추진사업에 대한 피드백, 발전방안 제안의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위원회는 한국동서발전의 ‘사회적가치 플랫폼’과 화폐가치 측정결과 및 2022 사회적가치 목표 공유에 이어 ‘사회적가치 주요 분야별 추진전략 발표와 ‘사회적가치 업무처리기준’ 제정 검토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위원들의 경영제언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되었다.
공동위원장을 맡은 유해영 교수는 “동서발전은 에너지공기업으로서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고 일자리, 경제활성화 등 사회 구조적인 문제를 앞장서서 해결할 수 있도록 외부 위원들의 역할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한국동서발전은 올해 공생, 공동, 공감의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 발전소라는 사회적 가치 BI(Brand Identity)를 확정하고 사회적가치 성과를 화폐가치로 환산한 목표를 수립하여 운영 중이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동서발전은 지난해 사장 직속으로 사회적가치추진실을 신설하고 선포식을 개최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금년에는 사회적가치 플랫폼을 구축하고 성과지표를 개발했다. 이후 사회적가치 성과를 화폐 단위로 계량화하여 ‘19~‘22년까지 4년간 2조 5,449억원의 성과를 창출하는 목표를 세우고 전사적 역량을 모으기 위해 지난 한달 간 전사 현장 순회 설명회를 개최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앞으로도 회사의 사회적가치 실현 체계를 국내 다양한 기업들과 공유하고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