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도상국에 집단에너지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필요하다
개발도상국에 집단에너지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필요하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6.1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포럼서 강조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제5회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 연례 포럼 (District Energy In Cities Initiative 5th Annual Forum)”에 참석해 집단에너지의 보급 확대를 주제로 토론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는 유엔환경계획(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의 산하 기구로서 2015년 출범이래 전 세계 개발도상국에 집단에너지 모델을 확산시켜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을 촉진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현재 중국, 인도, 몽골, 칠레 등 14개국을 중점지원국으로 지정하여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중점지원국 중 하나인 세르비아에 “베오그라드시 지역난방 신재생에너지 도입 모델 검토”의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이번 연례 포럼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세르비아, 이탈리아 및 보스니아의 정부관계자 및 에너지 전문가들과 함께 세르비아와 같은개발도상국에 집단에너지 보급을 촉진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접목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한편, 세르비아 현지에 적합한 신재생에너지로는 현재 태양열, 히트펌프 등이 검토되고 있으며, 올해 말이면 최종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 관계자는“이번 연례포럼 참석을 통해 대한민국 집단에너지 전문 공기업으로서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의 목표를 공유하고,

대한민국에서 성공적으로 도입한 집단에너지 모델을 개발도상국에 확대 보급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5회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 토론회. 왼쪽에서 두번째_한국지역난방공사 글로벌협력담당관 윤원중 부장.
제5회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 토론회. 왼쪽에서 두번째_한국지역난방공사 글로벌협력담당관 윤원중 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