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의 날 은탑산업훈장-오두석 오성전기 대표
전기의 날 은탑산업훈장-오두석 오성전기 대표
  • 최재은 기자
  • 승인 2019.04.1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년간 국가 전력산업 전기공사업계 발전에 헌신
전기와 소방을 공동발주하도록 지자체 설득 전기 소방 통합발주 기틀 이뤄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 역임 든든한 보증기관으로 토대 다져

전기의 날 행사에서 영예의 은탑 산업훈장을 받은 오두석 오성전기 대표는 일찌기 전기공사업에 투신하여 전기공사협회 인천지회장을 역임하면서 전기소방공사도 전기공사로 포함시키는 등 업역을 넓히는 데 기여하고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을 두 차례 연임하면서 업계 재정개선에 크게 기여하는 등 평생을 전기계를 위해 힘쓴 공로가 지대하다.

오두석 오성전기 대표(왼쪽)가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으로부터 서훈받고 있다.
오두석 오성전기 대표(왼쪽)가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으로부터 서훈받고 있다.

 

“제가 잘했다기 보다도 주변에서 저의 뜻을 공감하고 도와 준 분들 덕입니다. 그동안 전력산업계 발전을 위해 노력한 것을 주위에서 알아주시고 도와주신 덕분에 이 같은 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가문의 영광이기도 합니다.”
이번 제54회 전기의 날' 행사에서 영예의 은탑산업훈장을 받은 오두석 오성전기 대표는 “그동안 한 일에 비해 과분한 상을 받았다. 한결 같은 마음으로 업계에 헌신한 것을 인정받은 것 같다”며 은탑산업훈장 수상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난 1986년 오성전기를 설립한 이후 34년여 기간 동안 전기공사업을 경영하며 세계에서도 인정받는 한국의 전력망을 구축, 전력공급 안정성을 향상시키는 등 국가 전력산업의 발전에 기여한 공을 높이 평가 받아 훈장을 수여받게 됐다.
처음 사업을 시작하며 평생 인천지역에서 전기공사업을 일궈온 그는 활발한 전기공사협회 활동을 통해 1999년부터 2005년까지 인천시회 회장을 역임, 지역 내 전기공사업계 문화 창달을 위해 힘썼다.
그 중 대표적으로 언급되는 것이 오 대표가 1회부터 기획, 2000년도부터 해마다 열리고 있는 ‘인천전기인체육대회’다. 인천 지역내 전기공사 관련 유관기관들과 전기공사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실시되는 이 행사는 지역 전기공사업계 최대의 행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두석 대표는 33년을 전기공사업계에 종사하면서 전기공사업계를 위해 많은 일을 해 냈다.
전력공사업계에 일신하면서 1999년부터 2005년까지 6년간 전기공사협회 인천시회 회장을 수행하면서 발로 뛰면서 전기와 소방공사까지 업역을 확대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당시 전국 전기공사업계는 전기공사만이 수행할 뿐 소방공사는 참여하지 못했다. 그런 분위기를 바꾼 것이 오 대표이다.
오 대표는 인천시회장을 맡으면서 전기와 소방을 공동발주하도록 설득해 인천시가 전국에서 최초로 전기와 소방을 통합 발주는 쾌거를 이뤄냈다.
오 대표는 "그 당시만 해도 지자체 공무원들이 전기공사업의 중요성을 잘 이해 하지 못하고 있었던 시절이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공무원들을 만나 집요하게 설득를 한 한 끝에 전기와 소방을 통합 발주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야말로 그 때 당시만해도 인천하면 투서만 하는 지역이었는데 오 대표는 이를 극복하고 분위기 좋은 시도회로 만들었다.
"지금은 분위기가 좋습니다. 후임 회장도 몇 번째 추천으로 이뤄지면서 전국에서 모범적인 인천시회가 만들어졌고 한전, 지하철공사, 인천공항 등이 참여하는 체육대회가 이어져오고 있으며 화합과 단합의 대표적인 시회로 만들었습니다."
“인천시회장 뿐 아니라 전기공사협회 중앙회 이사 등을 하면서 전기공사업계와 관련한 제도 개선을 위해 많은 힘을 썼어요. 다양한 신기술 검증과 함께 전기공사업계의 업역 수호를 위해 역량을 집중했던 시기입니다. 다행히도 선배님들께서 잘 이끌어주셔서 이 같은 일들에 앞장설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지역 전기공사업계 뿐 아니라 전국 업계를 대표해서도 여러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2010년부터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을 역임한 그는 대통령 직속이 전기위원회 위원 등을 지내며 전력산업과 관련한 정책을 심의하는 한편 조합이 전기인들의 든든한 보증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썼다.
“평생 업인 전기공사업계를 위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며 봉사했습니다. 누군가는 업계 애로 해소를 위해 나서야 했고, 목소리를 낼 사람이 필요했습니다. 저로써도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가 34년간 오성전기를 운영하며 단 한차례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은 것이 가장 큰 자부심이라고 전했다. 평상시 안전을 최우선으로 챙기는 오 대표의 성격 덕분이다. 현장에서 비가 오면 아무리 급하더라도 반드시 작업을 중단하는 등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꼼꼼히 챙긴 덕에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수십년 간 전기공사업계에서 쌓아온 지식과 경험을 후배들을 양성하는 데도 기꺼이 나서고 있다. 지난 1998년부터 2006년까지 인천전문대에서 겸임교수로 교편을 잡은 그는 제자들에게 사비를 털어 자격증 시험을 준비케 하는 등 후학양성에도 아낌없는 열의를 보였다.
“당시 얼마 되지 않는 교수 봉급을 털어서 자격증 공부를 하는 학생들을 지원해줬어요. 전기 분야에서 오래 살아남기 위해서는 자격증이 필수라고 생각했거든요. 그 덕분에 제자들이 지금도 대부분 전력산업계에서 일하고 있고, 제게 감사인사를 보내오고는 하죠. 굉장히 뿌듯한 일입니다.”
어려운 이웃을 대상으로 한 사랑나눔을 통해 전기공사업계 인식 제고에도 앞장섰다. 전기공사공제조합장학회 운영을 통해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 임기 중 학생 1000여명을 대상으로 총 26억원 수준의 장학금을 지급했을 뿐 아니라, 각종 사회단체의 봉사활동에도 적극 참여했다.
오두석 대표는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사했다고 밝히고 이번 수상을 "앞으로도 더욱 봉사하라는 뜻으로 여기고 어떤 위치에서든 사랑나눔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겸손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