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위한 학교 숲 조성 추진
미세먼지 저감 위한 학교 숲 조성 추진
  • 최재은 기자
  • 승인 2019.04.0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지역 발전4사 및 서구청, 교육청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협업
“학교 숲 조성 환경 UP 미세먼지 OUT 프로젝트” 통해 환경개선 앞장

국가재난 수준으로 떠오른 미세먼지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인천 서구지역 발전사들과 구청, 교육청, 어린이재단이 함께 학교 숲 조성에 나선다. 서구지역 발전사들은(無순) 한국남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포스코에너지 등이다.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은 8일 인천 서구 당하초등학교에서 발전사 및 인천 서구청, 교육청,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학교 숲 조성 환경 UP 미세먼지 OUT” 프로젝트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국남부발전 김명진 신인천발전본부장(사진 뒷줄 오른쪽 두 번째)이 8일 인천 서구 당하초등학교에서 열린 ‘학교 숲 조성사업’ 기공식에서 아이들에게 공기정화식물을 전달 후 참여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김명진 신인천발전본부장(사진 뒷줄 오른쪽 두 번째)이 8일 인천 서구 당하초등학교에서 열린 ‘학교 숲 조성사업’ 기공식에서 아이들에게 공기정화식물을 전달 후 참여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학교 숲 조성 환경 UP 미세먼지 OUT” 프로젝트는 점점 더 심해지는 미세먼지로부터 아동들을 보호하는데 인천 서구지역 발전4사와 서구청, 교육청,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뜻을 모으면서 추진됐다. 지리적으로 중국과 가까워 미세먼지 피해가 많은 인천이기에 이번 기관간 협업은 미세먼지 및 봄철 황사로부터 아이들의 건강 보호 뿐만 아니라 지역의 환경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학교 숲은 인천 서구지역 초등학교 주변에 약 500여 그루 나무 식재와 교실 공기정화나무 제공 등으로 구성된다. 외부에서 학교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막아주는 것과 동시에 내부 공기정화를 통하여 아이들의 건강을 지킨다는 복안이다.
이번 학교 숲 조성을 통한 미세먼지 흡수량은 공기청정기를 약 36만 시간 가동한 정화량과 동일하며, 이를 통해 연간 570여만원의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어 미세먼지 차단과 에너지 절약의 일석이조 효과가 기대된다.
500그루의 미세먼지 저감효과는 공기청정기 360,585시간 가동 정화량이며 연간 5,769,380원의 전기요금 절약 효과가 있다.(출처 : 숲의 생태적 가치 트리플레닛)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은 “미세먼지가 유래 없이 심한 날씨가 계속 되는 가운데 발전4사가 힘을 모아 아이들에게 숲을 선물해주시니 매우 기쁘고 감사하다”며, “이렇게 좋은 뜻이 담긴 사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서구청도 함께 노력하고 동참하겠다”는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신인천발전본부 김명진 본부장은 “건강한 환경에서 아동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향후에도 환경개선 노력과 함께 지역주민과 소통해서 꼭 필요한 ‘이웃과 같은 발전소’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 서구지역 발전4사는 앞으로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하여 지역사회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해결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