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넷, AI 기반 지능형 탈바꿈 통해 국민 편익 제공
특허넷, AI 기반 지능형 탈바꿈 통해 국민 편익 제공
  • 오한솔 기자
  • 승인 2019.03.1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차세대 스마트 특허넷 구축 5개년 계획」 발표

특허행정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처리하기 위해 AI 기술을 도입한다. 또 국민들이 특허 등을 손쉽게 출원하기 위해 전자출원서비스를 개선한다. 지식재산 서비스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특허정보 DB의 보급도 확대한다. AI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시스템 성능을 고도화한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4일 인공지능(AI) 등 최신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하는 이같은 내용의 「차세대 스마트 특허넷」 구축계획을 발표했다. 특허넷은 산업재산권 출원, 심사, 심판, 등록, 공보 발간 등 특허행정업무 전반을 전산화한 종합정보시스템이다.

올해부터 5년에 걸쳐 추진하는 정보화 종합계획으로, 특허행정의 품질과 효율성, 대민서비스의 편의성을 혁신적으로 높이기 위해 특허넷을 AI 기반의 지능형 시스템으로 세대 교체하는 것이다.

올해는 우선 98억원을 투입하여, AI 기계번역시스템을 구축하고, 전자출원서비스를 사용자 친화형으로 개선하며, 컴퓨팅 성능을 향상시키는 사업을 오는 4월부터 본격 착수한다.

이번 계획은 ‘스마트 특허넷으로 함께 여는 보다 나은 특허강국’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AI 기술 도입, ▷전자출원서비스 개선, ▷특허정보 DB 보급 확대, ▷시스템 성능 고도화를 중점 추진한다.

우선 심사관들이 문자뿐만 아니라 이미지‧도면‧화학구조식 등으로 구성된 선행문헌을 보다 정확하게 찾을 수 있도록 AI 검색시스템을 구축한다.

스마트폰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특허‧상표 등을 출원하고 진행경과를 조회하며, 수수료 납부도 가능한 모바일 전자출원서비스를 구축한다.

지식재산정보 서비스기업들이 AI 기반의 고부가가치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활용가치가 높은 기계번역 학습데이터, 특허도면부호, 상표이미지 특성정보 등을 가공·구축하여 민간과 공유한다.

민간에서 개발한 최신 기술과 공개 S/W 등을 시스템에 바로 적용하여 활용할 수 있도록 특허넷을 오픈 아키텍처로 전환하고, 방대한 데이터의 고속처리가 요구되는 AI 학습, 빅데이터 분석 등을 원활히 지원할 수 있도록 전산자원을 고속컴퓨팅 환경으로 구축한다.

앞으로 이러한 ‘차세대 스마트 특허넷’을 구축·활용하게 되면, 특허행정의 품질과 대민서비스의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