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사도 드론활용에 적극 나선다
발전사도 드론활용에 적극 나선다
  • 최재은 기자
  • 승인 2019.03.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부발전, 드론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 협력
KT, 우리항공, 싱크스페이스와 드론 공동기술개발 및 보안강화 협약 체결
드론, IoT, AI 등 최신기술 접목된 스마트 발전환경 조성 위해 노력키로

농업 안전 소방 국방 등에서 드론이 이미 도입되는 등 드론의 활용도가 급진적으로 늘어 나는 가운데 발전사도 드론 활용에 적극 나섯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무인이동체(드론),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이 접목된 발전환경 조성을 위해 ㈜케이티(이하 KT), ㈜우리항공, ㈜싱크스페이스와 협력에 나선다.

한국남부발전 서정출 기획관리본부장(왼쪽)이 (왼쪽부터) KT 김준근 통합보안플랫폼사업단장, 우리항공 박선기 대표이사, 싱크스페이스 송철호 대표이사와 혁신동반성장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서정출 기획관리본부장(왼쪽)이 (왼쪽부터) KT 김준근 통합보안플랫폼사업단장, 우리항공 박선기 대표이사, 싱크스페이스 송철호 대표이사와 혁신동반성장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12일 서울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KT(대표 황창규), 우리항공(대표 박선기), 싱크스페이스(대표 송철호)와 최첨단 무인이동체 및 융합보안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 개발 및 적용에 대한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전력기업과 ICT기업간 업무공조로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성공적 사례를 구축하자는 데 뜻이 모이면서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각사는 드론, IoT, AI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발전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드론의 지속적이며 안정적인 운용인프라 환경 개발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통한 지능형 드론 개발 ▲IoT, 광 인프라 등을 활용한 신규 보안영역 발굴 등에 있어 지속적인 실증을 거쳐 사업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남부발전 서정출 기획관리본부장은 “이번 업무협력은 남부발전이 미래에 어떻게 변화하고 발전해 나가는지를 보여주는 대표 사례이자 발전현장의 안전과 환경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남부발전은 대·중소기업과의 협력으로 동반성장 가능 생태계 조성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사회적가치 창출 및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