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진흥회 김기남회장(삼성전자 부회장) 연임
전자진흥회 김기남회장(삼성전자 부회장) 연임
  • 강신영 기자
  • 승인 2019.03.1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新산업 활성화 촉진, 회원사 서비스 강화” 밝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는 11일 제43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현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을 차기회장으로 재선임했다.

김회장은 향후 3년간(‘19∼’21년) 19대 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업계의 재추대를 받은 김기남 회장은 소감을 통해 “전자산업 60주년을 맞이하여, 전자-IT산업이 향후 100년을 향해 혁신성장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KEA가 선도적 역할을 할 계획”이라고 그 포부를 밝혔다.

또 전자-IT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新산업분야 규제 완화, 지원정책 방안 제시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 新산업 활성화를 위한 KEA의 주도적인 역할을 재차 강조하고, 회원사 간 상생협력 기반을 조성하고, 정부와 산업계의 원활한 소통 역할 확대에도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KEA는 ‘19년 중점 추진방향으로 ▷新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회원사 서비스를 강화하여 산업구조 고도화 및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新산업 활성화 촉진과 관련 빅데이터·인공지능(AI) 활용기반 조성, 사물인터넷(IoT), 자동차․IT, 3D프린팅, 가상․증강현실(VR․AR) 등의 혁신성장 지원과 함께 5G 적용 유망산업 발굴 및 생태계 전환 가속화에 힘쓴 방침이다.

회원서비스 강화측면에서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와 패키지형 해외전시 수출컨소시엄 기획을 통한 수출지원,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 등 회원사 역량 강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 KEA 부회장 2개사(신흥정밀, 이랜텍), 이사사(LG이노텍), 감사사(진영지앤티)가 재선임 되었으며, 홈 IoT가전 전문기업 코웨이는 이사사에서 부회장사로 승격했다.

또 신규 임원사로 스마트가전 전문기업인 (주)대유위니아, 자율주행 플랫폼 전문기업인 (주)에스더블유엠 2개사가 새로 선임되었으며 기존 이사회 멤버와 함께 미래 新산업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김기남 삼성전자부회장이 전자진흥회 회장에 재추대됐다.
김기남 삼성전자부회장이 전자진흥회 회장에 재추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