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부발전, 미세먼지 저감에 총력을 기울이다.
한국중부발전, 미세먼지 저감에 총력을 기울이다.
  • 최재은 기자
  • 승인 2019.03.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 및 발전소 주변지역 진공청소차 운영 확대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3월 7일(목) 보령발전본부에서 CEO 주재하에 전사 미세먼지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7일 연속발령되는 등 고농도 미세먼지 위협이 계속됨에 따라 한국중부발전 소속 전 발전소에서 시행하고 있는 비상저감조치의 이행사항을 점검하고 추가적인 미세먼지 저감방안을 마련하고자 긴급하게 소집되었다.
한국중부발전은 2018년 7월 발전사 최초로 자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매뉴얼을 제정하여 운영중에 있으며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경우 전직원 차량 2부제는 물론, 석탄발전 상한제약, 오염물질 발생이 적은 저유황탄 우선 연소, 대기환경설비 효율 상향 운전 등을 통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미세먼지 약 25톤을 비상저감조치로 저감하였다. 또한, 비상저감조치 발령 이전인 올해 2월부터 발전소 주변지역 진공흡입 청소차를 상시 운영하여 도로 비산먼지를 제거함으로써 지역주민 생활환경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보령시와 공동으로 어린이집, 초등학교, 노인정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에 미세먼지 마스크 2만개를 지원하였고, 현재 운영중인 주변지역 진공흡입 청소차를 봄철(3~5월)에 추가로 2대 더 투입할 계획이다.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국민의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으며, 내 가족의 건강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발전소 및 주변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하였다.
한편, 한국중부발전은 2016년부터 미세먼지를 저감하고자 석탄발전 환경설비 개선에 약 2,400억원을 투자하여 작년에는 2015년 대비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52%(3,660톤)감축하였다(대기오염물질 59%, 21,177톤 감축). 그리고, 금년에는 보령 3호기 성능개선 및 7호기, 신보령 1호기의 환경설비 개선을 완료하여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량을 2015년 대비 57%(약 4,000톤)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운영중인 석탄하역 부두에 육상전력공급설비를 금년말까지 설치하여 선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도 꼼꼼히 체크하여 저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