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원자력과학응용자문회의에 국산 과학기술인 진출
IAEA 원자력과학응용자문회의에 국산 과학기술인 진출
  • 오한솔 기자
  • 승인 2019.03.07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 박승일 중성자과학연구센터장, IAEA SAGNA 자문위원으로 선임돼
원자력연구원 박승일 중성자과학연구센터장
원자력연구원 박승일 중성자과학연구센터장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승일 중성자과학연구센터장이 지난 5일 국제원자력기구(IAEA) 원자력과학응용자문회의(SAGNA, Standing Advisory Group on Nuclear Applications) 위원으로 선임되어 2021년까지 3년여의 임기를 시작했다.

지난 2000년 IAEA 사무총장 산하 기구로 발족한 SAGNA는 원자력과학기술을 응용해 회원국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식품, 농업, 보건/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자문을 수행하고 있다.

박승일 센터장의 자문위원 선임은 SAGNA 발족 후 대한민국 최초 과학기술인 선임 건으로, 이는 지난 20년간 세계원자력과학응용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빠르게 성장했음을 의미한다.

박승일 센터장은 지난 2017년 9월부터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HANARO)의 핵심연구시설 중 하나인 중성자과학 연구센터를 이끌고 있다. 세계 유수의 과학저널 ‘네이처’에 소개될 만큼 높은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중성자 연구 인프라를 바탕으로 박 센터장과 연구팀은 중성자 연구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들을 다수 배출하고 있다.

또한, 대외적으로도 IAEA 연구로 국제회의 기술 프로그램 위원(`18년~), 아시아-오세아니아 중성자연구 시설책임자 회의(AONFDM; Asia-Oceania Neutron Facility Directors Meeting) 의장(‘18년~)으로 활동하는 등 국내·외 중성자 연구 분야에서 폭넓은 행보를 보이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중성자과학 전문가’이다.

박승일 센터장은 SAGNA 자문위원 선임 소감에 대해 “과학자로서 전 세계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갖게 되어 영광”이라며, “SAGNA의 설립 목적인 인류의 삶의 질 향상에 우리 원자력기술이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